기획재정부 차관 “후판價 상승, 조선수주 확대 온기확산 시일 필요”
기획재정부 차관 “후판價 상승, 조선수주 확대 온기확산 시일 필요”
  • 윤철주 기자
  • 승인 2021.08.1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고위 관계자, 후판價 주목하고 있음을 시사
“조선업 미래 경쟁력 이어나가도록 정부가 지원할 것”

기획재정부 이억원 1차관이 최근 조선업계의 수주 호조세가 지역경제와 조선시황에 뒤늦게 영향을 미칠 것이라 분석했다. 이 차관은 이와 관련해 선박의 주소재인 후판가격 상승세도 언급했다.

이억원 차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2차 물가관계차관회에 참석해 여러 물가 안정 대책과 함께 국내 조선업계 현황 및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억원 차관은 “후판가격 상승 등 고려할 때 초근의 선박 수주 확대 효과가 그간 어려웠던 조선산업 생태계와 지역경제 전반에 본격적으로 파급돼 골고루 확산되려면 일정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물가안정회의에서 후판가격 상승세를 예의주시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시사했다. 이와 관련해 중소기업중앙회도 최근 원자재 공급 관련 보고서를 공개하면 조사대상 기업(500개)들은 후판 매입가격이 전년 말 대비 61.2% 증가한 것으로 응답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아울러 최근 정부는 열연강판 및 후판 제조사들에게 내수 공급을 확대하고 가격 안정화를 주문하는 등 보다 직접적으로 수급상황에 관여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이 차관은 “우리 조선업계는 올해 7월까지 전 세계 발주량의 42.5%에 해당하는 1,285만 CGT를 수주했다”라며 “이는 코로나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간보다 3배, 작년과 비교하면 7배에 달하는 수주량이자 과거 조선 호황기였던 2006~2008년 이후 13년 만에 최대 실적”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이억원 차관은 “정부는 숙련인력 복귀, 신규인력 유입 등 조선업의 원활한 인력 수급을 차질없이 지원하겠다”며 “미래 선박 시장의 경쟁력을 이어가기 위해 수소 선박 등 무탄소 친환경 선박 기술개발, LNG선 핵심부품 자립기술 확보, 건조공정 디지털화를 위한 스마트 K-야드사업 등 조선업의 친환경·스마트화를 중점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