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누적 수주액 20조원 돌파...年목표 '이미' 초과달성
현대重그룹, 누적 수주액 20조원 돌파...年목표 '이미' 초과달성
  • 윤철주 기자
  • 승인 2021.09.27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회사 모두,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수주...‘슈퍼 사이클’
연말 발주 몰림&선가 협상 여유 ‘호재’...고부가가치 친환경선 경쟁력 확보

현대중공업그룹(회장 권오갑)이 올해 8개월 동안 수주한 금액이 20조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대형 컨테이너선 및 친환경 가스선, 해양플랜트 등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그룹은 IR을 통해 올해 8월까지 누적 수주액이 20조9,300억원(177억800만달러)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76%(4.7배) 급증한 금액이다.

그룹은 올해 연간 수주액 목표인 16조8,000억원(142억8,000만달러)을 4조원 이상 초과달성했다. 연말에 발주가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점과 여유로운 일감 확보로 선주사와의 신조선 가격 협상력이 높아진 점을 고려하면 연간 수주액 실적이 역대 최고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자회사별로는 현대중공업이 누적 수주액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8% 급증한 14조5천억원(123억3,100만달러)을 달성했다. 조선 부문으로만 컨테이너선 27척, 액화천연가스(LNG)선 16척, 액화석유가스(LPG)선 15척, 탱크선 6척 등 10조5,400억(89억6,200만달러)을 수주했다. 엔지니어링 부문에서도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FPS)와 가스전 플랫폼 등을 3건 수주하여 2조850억원(17억7,200만달러)을 벌어들였다.

현대삼호중공업의 누적 수주액은 5조4,500억원(46억2,800만달러)을 기록했다. 8월까지 현대삼호중공업은 컨테이너선 4척, LPG선 16척, LNG선 9척, 탱크선 11척, 벌크선 2척 등 총 42척을 수주했다.

현대미포조선의 누적 수주액은 전년 동기 대비 2.5배 증가한 41억3,200만달러 수준이다. 화학제품운반선(PC선) 36척, 컨테이너선 27척, LPG선 17척, LNG선 1척 등 91척을 수주했다.

앞으로 현대중공업그룹은 암모니아 추진선의 상용화를 앞당기고 선박용 액화수소 탱크 개발에 나서는 등 친환경 고부가가치선 경쟁력 강화에 노력할 방침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해상 환경규제가 강화되며 선박 분야 기술 트렌드도 급변하고 있다”라며 “이산화탄소와 암모니아, 수소 등 해상 모빌리티 분야 친환경 기술 패러다임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IR자료(참고용)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