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파업 찬성 83.2%, 3년 만에 파업 ‘초읽기’
현대차 노조 파업 찬성 83.2%, 3년 만에 파업 ‘초읽기’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1.07.0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초 예정된 휴가 전 타결 가능성은 열어둬

현대자동차 노조 파업이 가결했다.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은 7일 전체 조합원 4만8,599명을 대상으로 한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4만3,117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3만5,854명이 찬성(83.2%)해 가결됐다고 밝혔다.

노조는 올해 임단협 교섭이 난항을 겪으면서 지난달 30일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에 쟁의 조정을 신청했다. 중노위가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리면 조합원 투표에서 파업을 가결한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할 수 있다. 다만 노조는 8월 초로 예정된 여름휴가 전 타결 가능성은 열어뒀다.

2019년에는 한일 무역분쟁 여파와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두해 모두 파업 없이 교섭이 마무리됐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단협 교섭에서 기본급 9만9,000원 인상, 성과급 순이익의 30% 지급, 정년 65세 연장 등을 요구했다. 반면 회사는 지난달 30일 기본급 5만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금 100%+300만원, 품질향상 격려금 200만원, 10만원 상당 복지 포인트 지급 등을 제시했으며 노조는 이를 거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