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협회 선재협의회, 용접 관련 기술 교류회 개최
철강협회 선재협의회, 용접 관련 기술 교류회 개최
  • 박진철 기자
  • 승인 2021.11.1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조선 등 수요산업계 지원

한국철강협회 선재협의회(회장 이태준, 고려제강 부회장)가 11월 11일 서울 양재동 aT 센터에서 현장진행 및 온라인 생중계로 기술교류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교류회는 용접봉 분과위원회 회원사를 포함한 용접 업계 및 수요 업계 간 용접 관련 전문 지식 교류를 통해 자동차 조선 등 수요산업계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교류회에서는 용접 재료와 관련한 공법 연구, 표준 동향 등 6건의 주제가 발표되었다. 조선대학교 성대희 연구원이 '해양구조용 고강도강 용접이음부 잔류응력 평가에 관한 연구'를 주제로, 경남대 김후진 교수가 '스테인리스강의 용접 노하우 및 현장 적용 평가 절차'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TJ선박설계 소속의 이세창 박사는 '조선용 극후재의 취성균열 전파 정지 온도 시험방법에 대한 표준화 개발'에 관하여, 포스코 배규열 박사는 '기가스틸 용접금속 특성 및 성능 향상 연구'에 대하여 발표를 이어갔다. 

이 밖에도 삼성중공업 박태욱 프로는 '고망가니즈강의 물리적 성질과 미세조직의 비교'에 관하여, 엠투알 김성진 대표는 '용접봉 피복 신소재 합성 불화칼슘 개발'에 관하여 발표를 진행했다.

한국철강협회 허대영 산업지원본부장은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 급성장에 따라 자동차 경량화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선박과 해양구조물이 갈수록 초대형화되고 있다’라며 ‘이러한 기술교류회를 통해 수요산업계가 요구하는 경량화, 고강도화를 지원할 수 있는 용접 관련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국철강협회 선재협의회는 선재업계의 특성을 고려하여 용접봉, 연강, 경강, CHQ 분과위원회로 이뤄졌다. 기술교류를 통한 네트워킹 강화를 위해 매년 분과별 기술교류회를 개최하여 업계 발전과 상생에 이바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