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와이, 이동식 음압병동 개발완료…‘단기간에 대규모 공급 가능’
에스와이, 이동식 음압병동 개발완료…‘단기간에 대규모 공급 가능’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0.03.20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여 일만에 수십개 공급 가능해
재난 시 긴급 구호주택으로 활용
평상 시에는 주민 편의시설로도 활용 가능

종합건축자재 기업인 에스와이(대표 조두영, 서인성)가 이동식 모듈러음압병동을 개발하면서 부지만 확보되면 10여일 만에 음압병동 수십개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에스와이는 전문건설업체 스틸라이프와 협업해 고밀도 우레탄패널과 공조시설, 음압설계가 적용된 이동식 모듈러음압병동을 개발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음압병동이란 바이러스의 외부 유출을 차단하는 특수 격리 시설을 말한다.

에스와이의 이동식 모듈러음압병동은 공장제작식으로 발주에서 설치까지 10일이면 완료가 가능하다. 가로 3.3m, 세로 7.3m의 5.5평 규모로 음압 공조기와 전실 설계, 전문의료시설과 각종 편의시설을 갖췄다.

에스와이가 고밀도 우레탄패널과 공조시설, 음압설계가 적용된 이동식 모듈러음압병동을 개발했다. (사진=에스와이)
에스와이가 고밀도 우레탄패널과 공조시설, 음압설계가 적용된 이동식 모듈러음압병동을 개발했다. (사진=에스와이)

아울러 멸균전문 소독업체인 그린F5와 협업해 방역서비스도 제공된다. 설치는 현장에서 평평한 부지 위에 5톤 트럭 등으로 옮긴 병동을 올려놓기만 하면 된다.

회사 관계자는 “전문음압병실은 병상 당 2억원 수준에 4개월이 소요되지만 에스와이 자재를 활용한 모듈러병동은 5,000만원 수준으로 10여일이면 충분히 대량 공급이 가능하다”며 “현재 전국적으로 부족한 음압병실의 대안으로 역할을 기대하고 있으며 수출용 모델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이미 북한에 결핵환자 격리병동을 납품한 이력이 있는 만큼 바이러스 밀폐성능에 있어서는 자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한 공기 중에도 전염성이 높은 다제내성결핵 격리치료용으로 지난해와 올해 각각 20여동의 모듈러병동을 납품한 바 있다.

특히 각 지자체의 공공시설과 부지 활용으로 단기간에 대규모 공급도 가능하다. 한 지자체에서 현재 휴관 중인 공설운동장의 2만여㎡ 경기장 부지를 활용한다면 본부 역할을 하는 의료스테이션과 50개의 음압병동을 10여일 만에 확보할 수 있다. 현재 추경을 통해 편성된 300억원의 음압병실 확충 예산을 기준으로 600개의 병실 확충이 가능하다. 기존 예산 책정 시에는 120개 확충이 목표였다. 이는 5배 수준이다.

산술적으로 전국의 226개 기초자치단체에서 50개의 음압병동을 확보한다면 1만여 개의 추가 음압병실이 구축된다. 기타 재난 시에도 긴급 구호주택으로 활용할 수 있고 평상시에는 공공기관 독신자 숙소나 지자체 유원지 글램핑장 등으로 재활용할 수 있게 설계해 주민 편의시설로도 활용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에스와이는 그동안 결핵환자 격리병동, 모듈러병동 등을 납품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어 모듈러음압병동 공급에도 강점이 있다”며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만큼 자사의 이동식 모듈러음압병동이 사태 해결에 일조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