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와이, 이동식 음압병동 개발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기여
에스와이, 이동식 음압병동 개발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기여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0.04.1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 음압병실에 비해 경제성 확보
사후 재활용이 가능해 재고 부담도 낮춰

종합건축자재 전문기업 에스와이(대표 조두영, 서인성)가 이동식 모듈러 음압병동을 개발하고 본격적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기여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격리시설은 별도의 외부공간이어야 완전한 격리로 볼 수 있는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해 격리조치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에스와이의 음압병동이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최근 에스와이는 이동식 모듈러 음압병동 개발완료 발표회를 열고 샘플병동 실사 및 현장 설명회, 격리시설 체험 등을 진행했다.

이날 발표회에서 조두영 에스와이 사장은 “이동식 음압병동 개발은 국내외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다가 음압병동을 개발하게 됐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에서 재난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음압병동이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수단으로 작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에스와이의 이동식 모듈러 음압병동은 감염관리·격리에 맞춤형 시설로 선별진료소, 워킹스루, 격리대기시설, 재난구호주택 등 쓰임새가 다양하다. 특히 재난 후 재활용이 가능한 다목적성 시설이기 때문에 실용적이다.

에스와이가 이동식 모듈러 음압병동을 개발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에스와이가 이동식 모듈러 음압병동을 개발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실제로 중국은 우한지역을 중심으로 10일 만에 팡창의원을 완성하고 엉성한 수준으로 격리치료 조치를 시행했음에도 불구하고 확직자 확산 방지에 성공했다. 국내에서도 지자체별로 제대로 된 음압시설을 확보해 운용한다면 추가 확산 방지 효과가 탁월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에스와이의 음압병동은 긴급 격리진료시설로서의 모든 사양을 충족하고 있다. 코로나19 멸균전문소독업체인 '그린F5'와 제휴하고 있다. 의료시설 기준도 충족하고 있으며 CCTV 등 의료기능도 보유하고 있다.

게다가 패널라이징 방식으로 현장조립이 가능해 해외 수출에도 용이하다. 해외 수출 시에는 벽체단위로 운송해 현장에서 조립하기 때문에 물류에 제한이 없다. 실제 에스와이는 남극 세종과학기지, 인도네시아 경전철 역사 등 다양한 해외 납품 사례를 보유하고 있다.

에스와이의 음압병동은 전문 음압병실에 비해 경제적이라는 것도 장점이다. 에스와이 음압병동은 풀옵션 기준 3,600만원으로 전문 음압병식 2억~2억5,000만원 수준보다 훨씬 저렴하다. 이러한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은 에스와이가 자체 생산하는 패널이 사용되기 때문이다. 에스와이의 고성능 SIP(구조용 단열패널)이 사용되며 내진성능과 준불연성능도 확보하고 있다.

또 데코레이션 패널, 알루미늄복합패널(ACP) 등을 적용해 외관상 미려함도 살렸다. 100% 외장재는 에스와이 제품으로 자가 생산이 원가 절감으로 이어지면서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생산체계를 구축했기 때문에 전국 어디에서라도 주문 후 1주일 내에 설치를 완료할 수 있어 긴급한 상황에서도 빠르게 대응이 가능하다.

워킹스루형 선별진료소로 비대면 진료가 가능하다.
워킹스루형 선별진료소로 비대면 진료가 가능하다.

또한 음압병동은 사후활용이 단점으로 지적되고 있는데 에스와이는 이를 극복했다. 에스와이 음압병동은 다목적성으로 사후재활용이 가능하며 긴급재난 대비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6개월 사용 후 반납하는 렌탈 형식도 가능해 재고 부담을 낮췄다. 격리 해제 후에는 공공기관 독신자 임시숙소, 지자체 운영의 글램핑장 시설, 축제 등 집회 임시상황실, 각종 현장 사무소로 재활용이 가능하다.

특히 에스와이의 워킹스루형 선별진료소가 주목받고 있는데 비대면 진료소로 활용이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병원과 군부대, 공항 등 집단시설 내 별도 부지에 선별진료소로 활용할 수 있다. 확진환자와 일반인들과의 동선 관리가 용이해 코로나19 의료인력 감영예방 대책에 적극 활용이 가능하다.

에스와이는 워킹스루형 선별진료소 외에도 △학교 내 임시격리진료대기시설, △지자체 운영 일상격리소, △해외 대규모 격리단지 및 개인응급실 등의 활용을 제안했다.

향후 에스와이는 수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해외에서도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해외 수요도 꾸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해외에서도 실제로 이 시설에 대해 문의가 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스와이 관계자는 “에스와이의 장점을 모아 음압병동을 개발했으며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인 만큼 부담도 크게 줄였다”며 “이미 상당한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생산 체계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긴급한 주문에도 대응할 수 있어 코로나19 종식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