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예산, 정부안에 비해 1,388억 줄어
내년 예산, 정부안에 비해 1,388억 줄어
  • 박형호
  • 승인 2008.12.13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예산안 총지출(일반회계+특별회계+기금)이 당초 정부가 제출한 283조8000억원보다 1,300여억원 줄어든 수준에서 확정됐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13일 아침 소위원회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을 확정했다. 예산안은 예결위 전체회의와 본회의를 거쳐 최종 예결위는 전체회의에서 예산안을 처리한 본회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소위를 통과한 내년도 예산안은 당초 정부가 제출한 안에 비해 1,388억원이 순감했다. 삭감분은 4조935억원이었고 3조9,527억원이 늘었다.

실제 증액분중 대부분 금융시장 안정과 중소기업 지원쪽에 배려됐다. 신용보증기금(5.146억원) 기술신용보증기금(1,060억원) 등 중기 지원 분야에서 늘어난 금액만 6,000억원이 넘는다. 자산관리공사 증자 예산 4,000억원, 산업은행 출자분 4,000억원 등도 추가됐다.

한편 국채 발행규모는 당초 정부안(17조6,000억원)에 비해 2조원 늘어난 19조6,000억원으로 수정됐다.



박형호기자/phh@snm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