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현장인) 유한코일 박현서 차장“최고의 기술과 품질로 고객 신뢰 이어갈 것”
방재현 기자 | bangjh@snmnews.com

  ‘기업의 꽃’이라 불리우는 영업직원 한명 없이 30년 세월 안정적인 운영을 하는 업체가 있어 화재다. 더구나 철강업계가 수요감소와 가격경쟁으로 살얼음판을 걷는 이때, 이 업체의 활약은 더더욱 업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품질과 신뢰를 바탕으로 철강업계에서 작지만 강한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는 유한코일의 한 임원은 회사 경쟁력의 원천 중 하나라며 박현서 차장을 소개했다.

  박 차장은 25년 경력을 바탕으로 유한코일이 자랑하는 초정밀 슬리팅 작업을 이끌고 있다.

 

   

 

  유한코일은 0.15~0.35mm 이하 초정밀 슬리팅과 브라이트, 석도 등 타업체와 차별화된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그만큼 작업이 까다롭지만 언제나 최상의 품질과 소량의 제품일지라도 신속한 납기를 하며 고객들의 신뢰를 얻고 있다. 그 밑바탕에는 현장의 맏형으로 기술을 전수하고 가족같은 분위기를 이끌어가는 박 차장의 역할이 무엇보다 컸다.

  “좋은 물건을 생산해 수요가들에게 공급하는 것이야 말로 저의 소명이자 우리 회사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법이죠.” 순박한 미소를 지으며 자신의 업무를 소개하는 박 차장의 모습에서 한 평생 철을 다뤄온 철강인의 우직한 면모가 느껴졌다.

  최근 유한코일은 불황에도 불구하고 과감한 투자로 설비증설에 나섰다. 시험가동을 마치고 이제 막 본격생산에 들어간 설비가 아직 손에 익지 않았지만 박 차장은 자신이 넘쳤다.

  박 차장은 “불황에도 회사가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보면 뿌듯함을 느낀다”며 “직원들 모두가 호흡을 맞춰 보다 나은 품질의 제품을 생산해 회사의 신뢰를 이어나가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방재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