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올 하반기 산업기상도 '흐림'"
대한상의 "올 하반기 산업기상도 '흐림'"
  • 박재철
  • 승인 2016.07.1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 정유·유화는 '구름조금', IT·가전 자동차는 '흐림'

  올 하반기 우리나라의 산업기상도는 전체적으로 부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과 중국의 보호무역주의 성향과 유럽연합(EU) 내 정세 불안 등의 대외 악재가 원인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1일 '하반기 산업기상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대한상의가 10여 개의 업종별 협회들과 공동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구름조금'을 보인 건설과 정유․유화를 제외한 나머지 업종이 '흐림'·'비' 등으로 전망됐다.

  산업기상도는 업종별 실적 및 전망과 함께 국내외 요인을 분석해 이를 기상도로 표현한 것으로 맑음은 '매우 좋음', 구름조금은 '좋음', 흐림은 '어려움', 비는 '매우 어려움'을 가리킨다.

  업종별로 건설업계는 상대적으로 전망이 밝다. 올해 본격화된 종합심사낙찰제가 세부 규정을 마련하지 못한 탓에 상반기 7조9천억원 규모의 공사들이 하반기 이후로 미뤄졌기 때문이다. 또 다른 호재로는 저금리로 인한 신규분양, 수익형 부동산 수요 증가가 꼽혔고 구조조정 여파로 인한 지방내수 위축, 브렉시트에 기인한 해외 수주 불안은 악재로 분석됐다.

 

  정유, 유화업계도 마찬가지로 구름조금인 것으로 나타났다. 저유가 상황이 안정화되면서 아시아 지역이 석유 제품 수요가 꾸준해진 까닭에서다. 이 외에 해외 경쟁사의 에틸렌 신규 투자 축소가 반사 이익을 가져다줄 것으로 보이는 반면 중국 경기 둔화 등의 불확실성도 있다.

  구름 낀 날씨가 될 것으로 분석된 IT·가전, 철강, 기계, 섬유·의류, 자동차 등의 업계는 모두 대외 불안정 요소로 인해 수출 전망이 어두운 상황이다.

  IT·가전은 브렉시트의 진원지 EU의 정세 불안에 따른 무역 규모 감소 우려가, 철강은 미국 측의 관세 부과 및 브렉시트로 인한 달러화 강세 등이 불안정 요소로 꼽혔다.

  기계업계는 주요 수출 대상국인 중국의 경기가 부진하고 중동 역시 저유가에 허덕이고 있는 상황이다. 섬유업계 역시 중국의 수요 감소에 따라 전망이 어둡게 나왔고 국내 수요 역시 답보 상태다. 다만 이들 두 업계에서는 베트남 수출 전망이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산업의 구름 예보는 신흥시장의 경기가 침체하고 국내 개별소비세 인하 조치가 만료된 데 따른 결과다. 다만 브렉시트로 인해 엔화가 강세를 보이며 일본산 차에 대한 경쟁력 강화에는 기대감이 실리고 있다.

  한편 조선업계는 비가 내릴 것으로 분석되면서 가장 전망이 어두웠다. 한국, 일본, 대만 등이 제조한 부품을 중국, 베트남 등이 조립, 생산해 수출하는 구조가 약화돼 물동량이 줄고 선박수주도 같이 감소한다는 이유에서다.

 전수봉 대한상의 경제조사본부장은 "하반기는 브렉시트, 신중상주의 외에도 불확실성이 큰 기간이 될 가능성 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며 "불확실성에 대한 대응 전략 수립과 구조 개혁, 규제 개선 등을 통해 우리 경제의 혁신 역량을 키우는 노력이 병행돼야 할 때"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