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네이버와 ‘인공지능 아파트’ 시대 연다
현대건설, 네이버와 ‘인공지능 아파트’ 시대 연다
  • 안종호
  • 승인 2016.11.22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힐스테이트 첨단 IT기술에 음성인식 기술 결합해 다양한 인공지능 서비스 제공
실시간 뉴스 듣기, 해외여행 자동 예약, 어려운 용어 쉽게 듣기도 가능

  현대건설이 네이버와 ‘인공지능 아파트’ 시대를 열 것으로 보인다.

  두 회사는 지난 21일(월) 서울시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본사에서 음성만으로 가정일을 쉽게 해결할 수 있는 공동주택 음성인식 서비스인 ‘보이스 홈 서비스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는 정수현 사장과 네이버 김상헌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현대건설은 힐스테이트의 첨단 IT 기술에 국내 최대 포털기업인 네이버의 음성인식 기술을 결합함으로써 스마트한 미래주거문화를 지속적으로 선도해나갈 수 있게 됐다.

  ‘보이스 홈 서비스’는 현대건설이 기존에 개발해 상용화하고 있는 힐스테이트 첨단 특화시스템에 네이버의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융합함으로써 입주민들이 음성만으로도 가정일을 해결하고 똑똑한 생활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는 신개념 기술이다.

  입주민들은 음성인식 시스템으로 세대 내 어디서나 음성 명령만으로도 빌트인기기(built-in)를 제어할 수 있다. 힐스테이트 IoT 홈 서비스인 하이오티(Hi-oT)와의 연동을 통해 가전기기 제어도 가능하다.

  화장실 청소를 하며 “가스밸브 잠가” 한마디에 주방의 가스가 차단되고, “주방 불 꺼” 한마디로 주방의 조명을 끌 수 있다. 또한 안방 침대에 누워서 “청소해”, “음악 틀어줘”라는 음성으로 로봇청소기를 작동하고, 최신가요를 듣는 등 편리한 생활을 누릴 수 있다.

  특히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아파트 입주민들은 음성인식 시스템을 통해 네이버 자동 검색은 물론 날씨 정보, 실시간 뉴스, 어려운 낱말 뜻풀이 등의 생활정보도 제공받을 수 있다.

  또한 해외여행 비행기 표 및 숙박 자동 예약, 피자 자동 주문 등 음성인식 시스템과의 양방향 대화를 통해 편리한 생활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현대건설은 2017년 하반기에 분양하는 아파트를 시작으로 ‘보이스 홈 서비스’를 적용해 편리하고 똑똑한 인공지능 아파트 시대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건설 정수현 사장은 “‘보이스 홈 서비스’를 구축하게 돼 힐스테이트 입주민들은 말 한마디로 편리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주택사업 전반에 더블 A.I(Double A.I) 기술을 적용해 미래주거환경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김상헌 사장은 “이번 제휴를 통해 네이버가 보유한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힐스테이트 입주민들에게 제공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현대건설과의 지속적인 기술협력을 통해 힐스테이트 입주민들에게 제공되는 다양한 부가 생활서비스를 개발해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홈 구축 및 인공지능 생태계 육성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