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초중급사원교육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동국제강, 올해 코일철근 개발 확대할 듯“공장 설비 전문화 통해 원가 절감 가능해“
안종호 기자 | jhahn@snmnews.com

  동국제강(부회장 장세욱)이 올해에도 코일철근 개발을 확대해 경쟁력을 강화한다.

  지난 17일(금) 서울 수하동 페럼타워에서 대표이사 장세욱 부회장은 코일철근 등 고수익 봉강 제품군을 통해 수익성 중심의 사업구조로 체질을 변화한다고 밝혔다.

   
코일철근/사진제공 = 동국제강
  이는 코일철근, 가공철근 등 전문성 있는 봉강 제품을 통해 2016년의 ‘기적’을 올해에도 이어가겠다는 목표이다. 동국제강은 디코일의 타사 대비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코일철근 시장을 선도해 침체된 철강시장에서 재도약을 시작하겠다는 의지다.

  코일철근은 콘크리트의 보강용 철근으로서 사용되며 실타래처럼 둘둘 감겨있는 최장 6,200m(지름 10mm 철근 기준, 무게 3.5톤) 길이의 철근이다.

  잘라서 사용하는 보조 철근 특성상 로스(Loss)율이 평균 3~8%인 직선 철근에 비해 2~3% 미만으로 적다는 장점이 있다.

  동국제강의 디코일은 타사 코일 철근과 차별화된 품질과 생산능력을 자랑한다. 로스(Loss)율이 적다는 장점 외 철근 품질과 가공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켜 국내 동종 시장의 선도적 브랜드로 기대를 받고 있다.

  20일 동국제강 관계자는 “올해부터 동국제강은 봉강(철근) 부문에서 본격적인 설비 전문화에 들어간다”며 “이를 통해 고효율·저비용 체제를 구축해 원가 절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코일철근의 신기술 및 신수요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건설사와 철근 유통·가공업체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포스코·동국제강, 브랜드 선점의 ‘좋은 예’· 장세욱 부회장 “강력한 구조조정으로 성과 창출한 해”
· 동국제강, 안정적 철 스크랩 수급 전략
안종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