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2018년철강산업전망_171205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효성, 스틸코드 공정 기술 향상 위해 포스텍과 MOU포스텍 內 산학일체 연구센터 개소
성희헌 기자 | hhsung@snmnews.com

 효성은 스틸코드(Steel Cord) 제조 공정 기술 향상을 위해 포스텍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0일 효성에 따르면, 포스텍 신소재공학과 건물서 산학일체연구센터를 개소하고 현판식을 가졌다. 이 개소식에는 조현상 전략본부장(사장), 포스텍 김도연 총장, 이병주 산학일체 연구센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텍과 산학일체연구 센터 출범 및 연구에 대한 양해각서를 맺었다.
 
 효성은 이번 협약을 통해 포스텍과 앞으로 3년 동안 스틸코드 기초기술 향상을 위한 연구 과제를 수행할 계획이다. 스틸코드는 타이어 보강재 중 하나로 효성은 2011년 굿이어와 단일공급계약으로는 업계 최대규모의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하며 기술과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 받기도 했다. 

   
▲ 효성은 포스텍과 산학일체연구에 관한 협약 체결식을 가진 뒤 제 1공학관 건물에 산학일체연구센터를 개소하고 현판식을 가졌다.
 
  포스텍 이론 실험을 전담하고 효성은 실제 제조설비를 이용해 포스텍이 제안하는 이론들을 검증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조 사장은 "효성은 산업입국을 위해 지난 50년 간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일류 제품을 독자 기술로 개발해왔다"며 "이번 MOU 체결로 진행되는 포스텍과의 공동 연구는 우리 회사가 기술적으로 한 단계 더 진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김 총장은 "지금까지의 산학협력은 대학이 기업의 문제를 인식하는 지점과 기업의 문제 해법 도출을 위한 노력 사이에 발생하는 차이를 좁히기 어려웠던 것이 사실"이라며 "산학협력을 통해 국가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건학 이념을 가진 포스텍이 지향하는 것은 기업과 대학의 일체를 통한 더 큰 가치 창출"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효성은 상주 연구원을 파견해 원활한 현장 실험을 지원하고, 포스텍은 산학일체교수 2명을 추가로 채용해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 효성, 사상 첫 영업익 1조 돌파
성희헌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인기검색어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