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국민안전처, 7월 가뭄 예·경보 발표장마로 전국 대부분 가뭄 해소, 일부지역은 가뭄 지속
안종호 기자 | jhahn@snmnews.com

국민안전처, 7월 가뭄 예·경보 발표

장마로 전국 대부분 가뭄 해소, 일부지역은 가뭄 지속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최근 장맛비로 대부분 지역에서 가뭄이 해소됐지만 충남·전남·경북·경남 등 일부지역은 가뭄이 지속돼 범정부 차원에서 가뭄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7월 가뭄 예·경보를 통해 밝혔다.

분야별 가뭄 예·경보 내용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다.

▲ 농업용수 가뭄

장마의 영향으로 인해 전국적으로 밭작물 가뭄은 해소됐다. 전국 농업용 저수지의 저수율(50%)도 평년(70%)의 71% 수준으로 상승했지만 저수율이 낮은 울산·경기·충남·전남·경북·경남 일부지역은 여전히 주의(12개 시·군) 또는 심함단계(3개 시·군)의 가뭄이 지속된다.

8월과 10월에는 울산·경기·전남·경북·경남지역 12개 시·군이 주의단계로 가뭄의 심화 및 확산 없이 국지적인 가뭄이 예상된다.

▲ 생활 및 공업용수 가뭄

전국 다목적댐 저수율(40.8%)은 평년(38.3%) 보다 약간 높은 수준이다. 최근 장마 영향으로 경기·강원지역의 수문상황(댐, 저수지, 하천 등)은 개선됐지만 충청이남 및 경북지역의 경우 가뭄 해소에는 다소 부족한 상황이다.

저수율이 낮은 보령댐을 수원으로 하는 충남 8개 시·군과 복룡제를 자체 수원으로 활용하는 영광군은 심함단계, 평림댐을 수원으로 하는 전남 3개 시·군(담양, 함평, 장성)은 주의단계이다.

8월에는 안동·임하댐 등을 수원으로 하는 경북 3개 시·군(경주, 안동, 청송)과 영천댐을 수원으로 하는 경북 2개 시·군(영천, 포항), 운문댐을 수원으로 하는 경북 2개 시·군(경산, 청도) 및 대구광역시가 주의단계로 전망된다.

9월까지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돼 가뭄상황이 지속되다가 9월 이후에 점차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 기상가뭄(최근 6개월 누적강수량을 평년강수량과 비교)

7월 1일 시작된 장마로 10일까지 중부지방에 255.8㎜의 강수가 발생함에 따라 6월 말 누적 강수량(평년값 410.4㎜) 대비 약 40% 증가해 이 지역을 중심으로 가뭄이 완화됐지만 전라, 경상, 강원, 제주도를 중심으로 주의단계의 기상가뭄이 지속 중이다.

최근 5개월 강수량(365.8㎜)은 평년(519.3㎜)의 72%이며, 7월 현재까지 전국 누적 강수량은 평년 대비 170%로 장마에 의한 강수총량이 많아 가뭄상황은 호전될 것으로 전망이다.

국민안전처 이한경 재난대응정책관은 “정부에서는 가용재원 지원 및 장비 동원 등을 통해 일부지역 가뭄에도 철저히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며 “국민들도 평상시 생활 속에서 물 절약을 생활화해서 정부정책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안종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