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서울大 연구팀, 리튬 공기전지 효율성 향상 기술 개발탄소 대신 타이타늄 산화물 이용해 배터리 수명 연장
방정환 기자 | jhbang@snmnews.com

  타니타늄 산화물을 이용해 리튬 공기전지의 수명을 연장하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최근 서울대는 재료공학부 박병우 교수 연구팀이 타이타늄(Ti) 산화물을 이용해 리튬 공기전지의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리튬 공기전지는 상용화된 리튬 이온전지에 비해 용량이 5∼10배가량 크고 공기 중의 산소를 연료로 활용해 친환경 차세대 이차전지로 주목받고 있지만 에너지 효율이 낮고, 사용을 거듭함에 따라 용량이 급감해 수명이 짧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서울대 연구팀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탄소 대신 타이타늄 산화물을 리튬 공기전지의 전극 물질로 사용했다.

  블랙 타이타늄 산화물을 합성해 전기 전도도를 개선하고 인간의 폐 구조에서 착안해 리튬 공기전지의 활성물질인 산소 투과가 용이한 구조의 전극을 형성했는데, 실험 결과 수백 회 충전과 방전을 거친 이후에도 전지의 수명이 유지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연구팀은 이끈 박병우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블랙 타이타늄 산화물 전극은 제작이 쉽고 값싼 타이타늄 산화물로 제작했다는 점에서 혁신적 기술"이라고 소개했다.

 이번 연구에는 경기대 박용준 교수, 한국기계연구원 남승훈 박사가 공동 참여했으며, 연구 성과는 에너지 분야의 세계적 학술지 Advanced Energy Materials' 표지 논문으로 최근 게재됐다.
 

방정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