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이차전지 3사, 2조6천억원 투자혁신 생태계 조성 및 상생협력 적극 추진… 산업부-이차전지 업계 간담회 개최
박진철 기자 | jcpark@snmnews.com

  이차전지 3사가 2020년까지 2조6,000억원을 투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월 8일 팔래스호텔 토파즈룸에서 백운규 장관 주재로 이차전지 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이차전지산업이 당면한 현안에 대해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차전지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투자와 상생 협력 방 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시스템산업정책관 등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와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전지 3개사 대표, 코스모신소재(양극재), 포스코켐텍(음극재), W-Scope(분리막), 엔켐(전해액), PNE솔루션(장비) 등 소재/장비 5개사 대표, 한국전지산업협회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백운규 장관은 이날 인사말에서 ”이차전지는 4차 산업혁명으로 성장성이 매우 유망한 대표적인 신산업"이자 “전기차, 드론, 에너지 신산업에 이르기까지 연관 산업에 파급효과가 큰 산업”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이차전지업계도 국내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특히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3사는 2017년 9월부터 2020년까지 약 2조6,000억원 규모의 국내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이들 3사는 2020년까지 전기차용 이차전지 성능 혁신 및 고도화 등을 기술 개발에 약 6,100억원 규모의 R&D를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3사는 전기차 및 에너지 저장장치(ESS) 시장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오창(LG화학), 울산(삼성SDI), 서산(SK이노베이션) 국내 생산설비 증설 및 신규 구축에 2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특히, 이들 업체는 협력사 금융 지원 및 채용 장려금 지원, 증설 자금 직접 투자 및 대여, 공동 설비 및 장비 개발, 협력사 판로 확보, 설비 및 장비의 국산화 도모 등을 통해 특화된 상생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중국 전기차 보조금 문제 ▲코발트 등 이차전지 원자재 가격 급등 ▲이차전지 소재/장비업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 확대 등의 애로/건의사항을 제기했다.

  백 장관은 이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해결 방안이 강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으며, 특히 올해 중으로 ‘이차전지산업 혁신 및 상생 협력 방안’을 수립해 이차전지 업계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권오준 회장 非철강 경쟁력 강화…포스코켐텍 ‘두각’
박진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