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삼성전자, 3분기 사상최대 실적 올려매출액 62조원, 영업이익 14조5,000억원 기록
반도체가 이끌고 가전, 스마트폰 뒷받침
박준모 기자 | jmpark@snmnews.com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누적 실적만으로 연간 역대 최대 실적을 뛰어넘었다. 반도체시장 초호황을 보이고 있고 가전과 스마트폰도 뒷받침해주면서 이러한 실적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올 4분기를 넘어 내년까지 호실적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는 13일 공시를 통해 3분기 연결기준 잠정실적으로 매출액 62조원과 영업이익 14조5,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1분기(매출액 50조5,500억원·영업이익 9조8,900억원)와 2분기(매출액 61조원·영업이익 14조700억원)에 이어 3분기 연속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경신했다.

  4분기 역시 올해 가장 좋은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올해는 매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역대 최대 실적은 지난 2013년 매출 228조원과 영업이익 36조7,900억원이다. 올 3분기 누적 기준 실적은 매출액 173조5500억원과 영업이익 38조4600억원으로 영업이익은 이미 최대 실적을 넘어선 상태며 매출액도 4분기 수치를 합하면 넘어설 전망이다.

  실적은 반도체가 이끌었다.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반도체 가격 상승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제품 수요 급증으로 인한 공급 부족 현상이 가중되면서 시장에서 높은 지배력을 확보한 삼성전자가 가장 큰 수혜를 입었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3분기 반도체사업부에서 약 10조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달성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데 이는 전체의 3분의 2가 넘고 1분기 회사 전체 영업이익을 넘는 가공할 수준이다.

  스마트폰도 갤럭시노트8 출시 효과로 갈수록 치열해지는 경쟁 속에서도 견조한 실적을 유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스마트폰이 주축인 IT모바일(IM)부문은 3분기 약 3조4,000억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달성한 것으로 추정된다.

   가전도 전반적인 시장 침체와 3분기 비수기 효과 등에도 지난 2분기 수준의 실적은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TV와 생활가전이 주력인 소비자가전(CE)부문 3분기 영업이익 3,400억원 안팎으로 추정되고 있다.

  TV 시장이 전반적으로 침체와 3분기 가전 비수기로 인해 판매 감소했을 것으로 보이지만 4분기에는 블랙프라이데이 등 연말 쇼핑 시즌 효과가 있는 만큼 더 좋은 실적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준모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