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중국 철강업계 M&A 열풍, 한국 철강업계 영향은?
유럽/중국 철강업계 M&A 열풍, 한국 철강업계 영향은?
  • 웹데스크
  • 승인 2017.10.31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여름 유럽 철강업계 빅딜이 이뤄졌다. 이탈리아 철강사 일바(ILVA)가 세계 최대 철강사인 아세로미탈이 이끄는 컨소시움에 18억유로(2조 4500억)에 매각된 것이다. 지난해 7월 최종입찰서를 제안한 지 꼬박 1년이 지난 후 얻은 결과다.

  이번 계약 체결은 유럽 철강산업에 있어 큰 의미를 갖는다. 부진에 시달리던 유럽 철강업계 재기의 기회가 될 뿐 아니라, 앞으로 진행될 인수합병 작업을 통한 유럽 철강산업 재편의 기회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지난 10년간 유럽 철강업계 이익은 크게 줄었다. 2008년 3분기 톤당 215유로를 기록했던 EBITDA(이자, 세금, 감가상각비 이전 기업이익)가 2016년 1분기에는 톤당 46유로에 그쳤다. 올해 1분기에는 소폭 회복돼 톤당 83유로를 기록했다.

<자세한 내용은 스틸마켓 11월호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