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기업을 향하여” 한일철강 창립 60주년 기념식
“100년 기업을 향하여” 한일철강 창립 60주년 기념식
  • 박재철
  • 승인 2017.12.05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철강산업의 역사와 함께한 한일철강
오명 前 부총리, 현대제철 우유철 부회장 등 내외빈 400여명 참석
기념영상상영, 장기근속사 시상식 등 다양한 행사 선보여

  故엄춘보 명예회장이 설립한 한일철강(대표이사 엄정헌)이 올 해 60주년을 맞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내,외빈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60주년 창립행사를 개최했다.
 

▲ 한일철강 창립 60주년 기념식 행사가 5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다이너스티 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한일철강 60년의 역사를 살펴보고, 기념영상 상영, 장기근속자 시상식, 100주년을 향한 세레모니, 축하공연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60주년 행사에는 오명 前 부총리겸 과학기술부 장관, 현대제철 우유철 부회장, 대주중공업 박주봉 회장 등이 축사를 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철강협회 송재빈 부회장, 포스코 주세돈 상무, 동국제강 이대식 이사, 철강금속신문 송재봉 사장 등 철강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 故 엄춘보 명예회장

  한일철강은 지난 1957년 법인설립 이후 1963년 대한중공업(인천제철 전신) 철판 대리점으로 선정됐다. 이어 지난 1973년에는 포항제철(현 포스코) 제1호 판매대리점으로 등록됐다. 1974년은 엄춘보 명예회장이 단순한 철판 유통에서 벗어나 제조업을 하기로 결정한 해이기도 하다. 이를 위해 2,000평 등촌동 부지에 경량 형강을 생산할 수 있는 성형기를 설치하고 건축자재로 보급시키고자 C형강을 선택하고 제품 생산을 시작했다.

  지난 1976년에는 가양동에 6,000평 부지에 강관공장을 증설했다. 강관사업을 처음 시작한 엄 회장은 당시 강관회사에서 자동차 회사로 전환하게 된 기아산업의 조관기를 인수하게 된다. 한일철강 강관역사의 시초는 기아산업의 강관역사가 이어졌다고 볼 수 있다.

  이어 지난 1982년에는 포항시 괴동동에 3,600평 규모의 가공센터를 설립했다. 가공센터 건설 후 물량이 계속해서 증가하자 3년 후 다시 포항시 장흥동 1만3,000평에 2공장을 증설했다. 한일철강이 세운 가공센터는 당시에는 볼 수 없었던 최신식 설비로 다른 스틸서비스센터의 큰 반향을 일으켰다.
 

▲ 한일철강 평택공장 내부 전경

  이를 바탕으로 한일철강은 지난 1988년 기업을 공개하고 증권거래소에 상장을 하게 된다. 1991년 7월에는 엄 회장의 둘째 아들인 엄정헌 대표이사(현 한일철강 회장)에게 대표이사직을 물려줬다.

  현재 한일철강은 인천1곳, 포항 2곳, 평택 1곳, 당진 1곳 등 총 5곳에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평택 가공센터는 두께 22mm(폭 2,500mm) Jumbo Shear Line을 보유하고 있고 국내 스틸서비스센터 중 최대의 설비와 가공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한일철강에서 생산한 제품은 최신식 설비로 생산돼 품질이 우수할 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에 거점을 두고 제품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공급함으로써 고객만족을 실현하고 있다. 또 엄 회장 때 부터 시작한 일본 연수는 매년 20여명의 직원들을 일본의 주요 철강회사를 견학하게 해 일본의 앞선 철강기술과 노하우를 습득해 한일철강 제품이 우수한 품질을 유지하게 됐다.
 

▲ 한일철강 임직원들이 일본 연수중 JFE 공장을 방문한 모습

  계열사인 하이스틸은 인천에 2개의 공장, 당진에 2개의 공장 등 총 4곳에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하이스틸 당진 1공장이 보유한 롤벤더 설비와 콜드익스펜더 설비는 SAW강관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당진 2공장의 SAW 소구경 특수강관은 무계목강관을 대체할 수 있는 설비로 에너지 강관 시장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엄 회장이 한국철강업에만 영향을 준 것은 아니다. 엄 회장은 2007년 경기도 양주시에 국내 최대 규모의 민간 천문테마파크인 송암스페이스센터를 세웠다.

  엄 회장은 “나이가 들어 인생을 돌아보니 우주라는 광활한 공간에서 나 자신이란 얼마나 미미한 존재인지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천문대 설립 당시 80세가 넘어 천문대를 왜 건립하냐는 질문에 “먼 옛날 세계를 제패하는 자는 징기스칸의 몽골 같은 육지전에 강한 나라였다”며 “그 후에 스페인, 영국 같은 해전에 능한 나라가 세계의 강국이 되었고 현재는 하늘을 지배하는 미국이 세계를 주도하고 있다. 그러나 앞으로 우주를 장악하는 나라가 세계에서 우뚝 서게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천문학은 세계에서 차지하는 경제 규모보다 많이 뒤처져 있는게 현실이다. 특히 학생들에게 천문우주에 관하여 체계적으로 가르치는 제대로 된 시설은 전무한 실정임을 절실히 느꼈던 엄회장은 비록 힘이 부치는 일이지만 학생들이 천문학에 대한 흥미를 유발시킬 수 있고 나아가 연구에 도움이 되는 시설을 짓기로 결단하여 실행한 것이다.

  송암스페이스센터는? -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계명산 100만m²의 땅에 건립된 송암스페이스센터는 사설 천문대로는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연면적 1,475㎡, 지하1층, 지상 3층 규모인 송암스페이스센터는 남산케이블카보다 긴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야 천문대에 도착한다. 스페이스센터 안에는 우주관련 영상 상영을 위한 플라네타리움과 우주관련 강의 및 교육을 위한 챌린저센터가 있다. 챌린저 센터는 미국 우주왕복선 챌린저호 폭발 참사 유가족들이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설립한 교육기관으로, 일종의 우주 비행 시뮬레이터 교육시설이다.

  관측실에는 60cm급 반사망원경과 다양한 보조 망원경 7종을 설치되어 있다. 송암스페이스센터의 반사 망원경은 한국천문연구원 한인우 박사팀과 표준과학연구원이 제작한 것으로 일제 수입에만 의존하던 대형 망원경을 개발한 순수 국산 기술로 상용화된 대형 천체망원경 1호로, 우리나라 천문기술력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송암스페이스센터에는 조국과 아이들을 사랑하고, 미래를 걱정하며 설립했던 송암스페이스센터의 곳곳에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몸소 실천한 엄춘보 명예회장의 숨결이 깃들여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