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 내년 1분기에도 수출 효자 품목
철강, 내년 1분기에도 수출 효자 품목
  • 곽정원
  • 승인 2017.12.2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TRA 수출선행지수 58.5..전분기比 12p 하락
철강, 반도체, 디스플레이 수출 견인할 것

  올해 수출 호조세가 내년 1분기에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철강은 기준치를 상회하며 내년 1분기에도 수출 증가를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KOTRA(사장 김재홍)는 2018년 1분기 수출선행지수가 58.5로 기준치(50)를 크게 웃돌아 수출 호조세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전 분기 대비 지수가 소폭(1.2p) 하락하여 수출 증가율은 다소 둔화되겠지만, 모든 지역별 수출전망 지수가 기준치를 상회하고 수입국경기 전망 지수도 ’13년 3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치(56.2)를 기록해 내년 1분기에도 수출 증가세는 계속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이 기준치를 상회했는데, 중남미(74.1)가 이전 분기 대비 40.4p 증가해 수출전망지수가 가장 높고 CIS(69.4)와 중국(61.6)도 3분기 연속 높은 수출 전망치를 유지했다.

유럽(57.6)·일본(58.7)도 각각 9.5p와 8.6p 증가하여 지난 분기에 저조했던 모습을 만회할 것으로 보인다. 아대양주·중동아·북미는 지난 분기 대비 비교적 큰 폭으로(각각 13.9p, 13.5p, 6.9p) 하락했으나 여전히 기준치를 상회하는 수치다.

▲ KOTRA

품목별로는 반도체·평판디스플레이·컴퓨터 및 유망소비재(식품류 및 기타)가 ’18년 1분기 수출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도체(66.9)와 평판디스플레이(65.4)는 이전 분기 대비 각각 0.5p, 11.2p 지수 하락했지만 기준치를 크게 상회하여 1분기 수출을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컴퓨터, 석유제품, 철강제품은 전분기대비 각각 13.0p, 23.0p, 10.1p 증가해 기준치를 상회했다.

특히 철강은 유럽(95.8), 북미(91.8)에서 가장 호조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는 품목이다. 이 외 아대양주(57.5), 중국(56.9)지역에으로 수출 전망도 밝다. 그러나 일본(45.8), 중남미(21.7), 중동아(37.7)지역의 수출은 녹록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윤원석 KOTRA 정보통상협력본부장은 “2017년에는 세계 경제 및 교역 성장에 힘입어 우리나라 수출이 두 자리 수 증가율을 기록할 전망이고 무역 1조 달러를 회복했는데, 2018년에도 이러한 성장 기조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기존 제품의 가격과 품질 경쟁력을 높이는 것과 더불어 새로운 제품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다각화 전략이 필요하다”며 “KOTRA도 급변하는 세계시장 트렌드를 잘 파악해서 우리 기업들에게 시장맞춤형 진출전략을 제시하고 성과가 나도록 마케팅을 연계해 지원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