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연 업계 3세들, 신년인사회 나들이
냉연 업계 3세들, 신년인사회 나들이
  • 문수호
  • 승인 2018.01.15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제강, 세아제강, TCC동양 등 주요 업체 3세 출동

  주요 냉연 제조업체들의 3세들이 철강업계 신년인사회에 얼굴을 내밀었다.

  최근 냉연 업계는 3세 경영 체제 확립을 위해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주요 업체들이 대부분 부사장 및 전무 체제를 확립했으며 공식 석상에 얼굴을 내밀며 원로 인사들과 교류에 힘쓰고 있다.

  2018년 신년인사회에서는 냉연 업계를 대표하는 3세들이 총출동했다. 동국제강 장선익  이사도 임원진들과 함께 참석했으며 올해 승진한 세아제강 이주성 부사장 역시 자리를 빛냈다.

  또 공식석상에 처음으로 얼굴을 내민 인사도 있었다. TCC동양의 손기영 전무는 올해 처음으로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업계 원로 및 중진들은 물론 젊은 3세들과 인사를 나눴다.

  국내 철강업계 젊은 피들이 일선에 나서며 약진을 꿈꾸고 있어 앞으로의 냉연 업계 발전이 기대되고 있다.

 

▲ 세아제강 이주성 부사장.
▲ 동국제강 장선익 이사(오른쪽).
▲ TCC동양 손기영 전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