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선진 시장 공략 강화
두산인프라코어 선진 시장 공략 강화
  • 곽종헌
  • 승인 2018.02.02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스페인 말라가에서 유럽서 딜러 미팅 개최
강력한 글로벌 리더십으로 선진시장 점유율 Up

  두산인프라코어(대표 손동연)은 최근 이틀 동안 스페인 말라가에서 주요 경영진과 딜러사 관계자 1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럽 건설기계 딜러 미팅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두산인프라코어가 중대형 건설기계 사업편제를 개편한 후 처음 가진 대규모 딜러 미팅이어서 향후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사진설명> 스페인에서 열린 두산인프라코어 유럽 딜러 미팅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존에는 유럽 북미 등 선진시장에서 두산인프라코어의 중대형 건설기계 사업을 두산 밥캣이 맡아왔지만 지난해 사업 양도 과정을 거쳐 올해부터는 두산인프라코어가 직접 맡게됐다.

  두산인프라코어 손동연 사장은 “그간 유럽시장 사업성장에 기여해 준 현지 임직원과 딜러들에게 감사하다”며 “선진 경쟁사 수준의 우수한 제품경쟁력을 고객들에게 널리 알리는 동시에 서비스경쟁력, 품질혁신, 솔루션개발 등을 강화해 고객 만족도를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향후 강력한 글로벌 리더십을 통해 영업과 제품개발, 생산 등 밸류 체인(Value Chain) 전반에 걸쳐 경영효율성과 사업경쟁력을 본격적으로 높여나갈 계획이다.

  또한 독자 개발한 텔레매틱스(Telematics)서비스 두산커넥트(DoosanCONNECT)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첨단기술 적용 확대, 지역맞춤형 제품개발, 서비스고도화 등을 통해 선진시장 점유율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설명>  유럽 최대 규모 가스관 건설 프로젝트에 투입되어 작업 중인 두산 굴착기 DX300LC-5.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이번 딜러 미팅을 통해 유럽사업의 성장전략을 공유하고 딜러 파트너십을 굳건히 다졌다”면서 “본사의 전문성을 활용한 신속한 지원을 통해 사업성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유럽을 포함한 EMEA(Europe/Middle East/Africa)지역의 건설기계 시장에서 지난해에 3분기까지 8,358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EMEA는 북미와 신흥국 다음으로 큰 시장으로 건설기계 전체 매출의 18%를 차지하고 있다.

  두산은 2012년부터 꾸준히 건설기계 시장점유율을 높여왔으며 2016년에는 역대 최고 점유율과 함께 매출 기준 세계 6위(49억 3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사진설명> 사진1: 스페인에서 열린 두산인프라코어 유럽 딜러 미팅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2: 유럽 최대 규모 가스관 건설 프로젝트에 투입되어 작업 중인 두산 굴삭기 DX300LC-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