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시설 확충보다 철저한 관리가 중요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보다 철저한 관리가 중요
  • 김필수
  • 승인 2017.03.07 0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필수(김필수 자동차연구소장,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전기자동차의 단점이 점차 사라지고 있다.

그 동안 전기차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짧고, 부족한 충전 인프라, 내구성에 대한 의구심, 낮은 중고차 가격 등 다양한 단점이 혼재되면서 쉽게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지 못했다.

다만, 최근 많은 부분이 희석되고 있다.

당장 주행거리가 획기적으로 늘어난 전기차가 나온다. 기존 전기차는 1회 충전으로 주행 가능한 거리가 200㎞ 이내라 불안감이 컷다.

이제는 한번 충전에 350㎞ 이상을 주행하는 전기차가 출시된다. 미국 GM의 쉐보레 볼트가 내달 한국 시장에 상륙하고, 연말에는 세계적으로 관심이 높았던 테슬라 모델3도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부족한 충전 인프라도 작년 후반부터 환경부의 적극적인 의지로 확대되면서 올해는 민간용 포함 1,000기가 설치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 인해 벌써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전기차 예약 판매를 끝냈다.

향후 전기차 운행자에 대한 인센티브 정책이 보태진다면 전기차는 중요한 친환경차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그 동안 우리는 미국이나 유럽, 일본, 중국보다도 뒤진 전기차 정책과 보급이 발목을 잡았으나, 이제 본격적으로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은 여전히 현안이다. 아직 선진국보다 충전시설도 적어서다. 도심지 아파트 등 집단 거주지의 경우 심야용 완속충전기 설치 공간도 부족하다.

같은 고민을 갖고 있는 일본은 이동용 충전기를 활용해 일반 콘센트를 이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면서 돌파구를 찾았다. 일본은 전국 아파트를 중심으로 2만 곳의 콘센트를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여기에 충전기 관리도 절실하다. 일본의 경우 2만2,000기가 넘는 전기차 충전기가 있으나, 고장 난 충전기가 없다. 그 만큼 관리에 신경을 쓰고 있다.

정부가 새로운 충전시설 설치와 별도로 기존 충전기의 관리 비용을 예산으로 책정해 지자체나 기업으로 보조금을 내려 보내고 있다. 이로 인해 자연스럽게 철저한 관리가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반면, 국내의 경우 현재 충전기 관리 비용이 별도로 없다. 이로 인해 충전기 관리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설치가 오래된 충전기의 경우 관리 사각지대에 있다.

충전기를 새롭게 설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철저한 관리도 이에 못지않게 중요하다.

정부가 올해부터라도 별도의 예산을 편성하여 고장 난 충전기가 없는지 확인하는 시스템 구축해야 한다.

올해는 전기차 1만4,000대가 공급된다. 내년은 5만대 이상이다. 실과 바늘의 관계인 충전시설의 확실한 관리는 전기차 보급의 중요한 동기를 부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