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北 인프라 투자로 철강업 수혜"
신한금투, "北 인프라 투자로 철강업 수혜"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8.06.14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투자는 14일 남북한 경제공동체 실현에 철강관련 업종이 큰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했다.

  소현철 신한금융투자 한반도신경제팀장은 '한반도 신경제지도와 주식시장'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초기 북한 인프라 투자의 최대 수혜업종으로 건설과 중공업, 철강 등을 꼽았다.

  소 이사는 “도로와 가스·전력, 철도, 항공·항만, 산업단지 등 초기 인프라 건설 투자 규모는 122조원으로 추산한다”며 “여기서 도로와 가스·전력 관련 투자에만 60조원이 소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초기 인프라 투자의 경제적 효과는 303조원에 이를 것”이라며 “업종별로는 중공업과 건설업이 각각 85조원과 82조원으로 최대 수혜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운송과 철강업종의 전망도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소현철 이사는 “남북한 경제권이 통합되면 국토 면적이 남북을 합쳐 21만8천㎢로 확대되며 인구는 5,100만에서 7,700만으로 늘어난다“며 “북한의 육로 운송 인프라가 취약해 경협 초기에는 업력이 오래된 상위 업체의 프로젝트 참여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지난 2016년 기준 1인당 철강 소비량이 한국은 1천171㎏인데 비해 북한은 60㎏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초기 인프라 투자 확대로 핵심 원자재인 건설용 철강재와 구리 수요가 급증하면서 과잉 생산설비를 보유한 국내 철근·강관 업체에 기회가 열릴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어 향후 가동 재개가 예상되는 개성공단이 정보기술(IT) 업체들에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내놓았다.

  신한금투는 “과거 개성공단은 미국과 유럽으로부터 역외가공무역지대로 인정받지 못했다”며 “다만 북미 외교관계가 수립되고 개성공단이 역외가공무역지대로 인정되면 수출 중심의 대기업도 유치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소현철 신한금투 팀장은 “개성공단 임금은 베트남 대비 절반 수준이고 남한에서 직접 전력을 공급받아 에너지 확보가 용이해 위기에 놓인 IT기업에 기회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