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 미얀마 가스전 2단계 개발 계약 체결
포스코대우, 미얀마 가스전 2단계 개발 계약 체결
  • 곽정원 기자
  • 승인 2018.06.28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cDermott, BHGE 컨소시엄과 3,000억원 규모 EPCIC 계약 체결
미얀마 가스전 2단계 개발로 안정적 가스 생산 체제 구축 추진

 

왼쪽부터 BHGE의 로렌조시모넬리(Lorenzo Simonelli) 회장, 포스코대우 김영상 사장, McDermott의 데이비드딕슨(David Dickson) 사장
왼쪽부터 BHGE의 로렌조시모넬리(Lorenzo Simonelli) 회장, 포스코대우 김영상 사장, McDermott의 데이비드딕슨(David Dickson) 사장

포스코대우(대표이사 : 김영상)가 글로벌 에너지 전문기업인 McDermott(맥더멋), BHGE(베이커휴즈GE/Baker Hughes, a GE Company)와 미얀마 가스전 2단계 개발 EPCIC 계약을 맺었다. 

포스코대우는 27일(한국 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김영상 사장, McDermott의 데이비드딕슨(David Dickson) 사장, BHGE의 로렌조시모넬리(Lorenzo Simonelli)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McDermott, BHGE 컨소시엄과 미얀마 가스전 2단계 개발을 위한 EPCIC(Engineering/설계, Procurement/구매, Construction/제작, Installation/설치, Commissioning/시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같은 날 밝혔다. 

해당 계약은 미얀마 가스전의 안정적인 생산을 유지하기 위한 추가 생산정 개발 사업으로 3,000억원 규모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McDermott, BHGE 컨소시엄은 쉐(Shwe) 가스전과 쉐퓨(ShwePhyu) 가스전에 각 4정씩 총 8정의 생산정 개발을 위한 해저 생산 설비 및 해저 가스관, 그리고 해저 생산 제어장비를 설치한다. 

포스코대우는 McDermott, BHGE 컨소시엄의 EPCIC 공사를 관리•감독하는 동시에 총 8정의 생산정 시추를 직접 수행한다.

2010년 미얀마 가스전 발견 이후 1단계 개발을 통해 해상플랫폼 설치 및 쉐(Shwe), 미야(Mya) 가스전 생산정을 개발한 포스코대우는 현재까지 중국과 미얀마에 가스를 판매하고 있다.

총 3단계 개발 중 2단계 사업인 이번 EPCIC 공사는 7월에 시작될 예정이다. 쉐 가스전은 2021년 4월, 쉐퓨 가스전은 2022년 4월에 2단계 첫 가스 생산 개시가 목표다. 

포스코대우 김영상 사장은 “세계적인 에너지 전문 기업들과 함께 사업을 수행할 수 있게 되어 의미가 있다”며 “성공적으로 가스전 2단계 개발을 마무리하여 포스코대우의 캐시카우인 미얀마 가스전의 안정적인 가스 생산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BHGE의 로렌조시모넬리 사장은 “포스코대우의 세계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일구어낸 이번 프로젝트에 참가하게 되어 기쁘다”며 “엄청난 잠재력을 지닌 미얀마 시장에서도중요한 사업인 만큼, 최고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개발을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포스코대우는 미얀마 가스전의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미얀마 서부해상 추가 가스전 및 방글라데시 DS-12 광구의 가스전 발견을 추진하고 있다. 

나아가 동남아시아, 오세아니아, 북미 등 전략국가 중심의 신규 광권을 확보하고, 개발•생산 중인 자산의 인수를 추진하여 자원개발 분야 포트폴리오를 다변화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