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욱, 'T가공' 사업으로 유통판매와 시너지효과 구축
성욱, 'T가공' 사업으로 유통판매와 시너지효과 구축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8.07.2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가공 사업 전공정 자동화로 원가절감 톡톡

  세아제강 강관 대리점 성욱철강(대표 민성기)가 'T가공' 사업을 통해 유통판매와 시너지효과를 구축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T형 가공은 소방배관의 부속부품을 체결할 수 있도록 배관 외면에 일정한 간격으로 구멍을 뚫은 후 T자 모형으로 성형하는 과정을 말한다. 국내에서는 성욱철강을 포함해 약 8개 업체가 이 가공설비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설계→절단→T성형→펀칭→플라즈마→로봇용접→R가공’에 이르는 모든 공정을 한 공장 내에서 진행하는 기업은 동종업체들 중 성욱철강이 유일하다.

  중소구경 전용 설비만 보유했던 이 회사는 대구경 T형 가공 설비로 고객사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대구경 T가공도 별도 공장동을 운영하며 모든 공정을 도입했다. 또한 로봇자동용접시스템, 로봇자동 홀절단기를 운영하며 인력으로 하는 것 보다 약 2배 이상의 속도와 정밀도를 보장해 수요가들의 만족도를 최상으로 끌어올리고 있다.

  성욱철강은 KSD3507 SPP(흑관, 백관)은 최대외경 600A, KSD3562 SPPS(흑관, 백관)은 최대외경 550A까지 T가공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성욱은 기업구조 정립을 통해 철강유통사업부문, 철강가공사업부문, 금속가공사업부문, 금속건설사업부문 등 4가지 사업부문으로 나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