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현대차, 완성차 공장 합작법인 투자 협약체결
광주시·현대차, 완성차 공장 합작법인 투자 협약체결
  • 박준모 기자
  • 승인 2019.01.31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cc 미만의 경SUV 차종 연간 10만대 생산
현대차, 23년 만에 국내 공장 설립

광주형 일자리의 첫 모델인 광주광역시와 현대차 간 완성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현대차는 23년 만에 국내 공장을 설립하게 된다.

광주광역시와 현대차는 31일 광주시청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용섭 광주시장, 이원희 현대차 사장과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 등 각계 인사 4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주요 내용으로는 광주광역시와 현대자동차가 1, 2대 주주로서 2021년 하반기 차량을 양산을 목표로 지역사회와 공공기관, 산업계와 재무적 투자자 등이 참여하는 자동차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1,000cc 미만의 경 SUV 차종을 생산을 위해 빛그린산단 내 약 62만8,000㎡(19만평) 부지에 공장을 건설한다. 연간 생산능력은 10만대다.

또 현대차는 신규 차종 생산과 공장건설 등을 위한 기술을 지원하고 광주시는 신설법인의 사업 조기 안정화를 위해 관련 법령과 조례 범위 내에서 보조금과 세제감면 혜택을 지원한다.

지난해 노동계가 '단체협약 유예 조항'이라 해석해 반대해 온 노사상생발전협정서에는 ▲ 적정임금 수준 유지 및 선진임금체계 도입, ▲ 적정 노동시간 구현 및 유연한 인력운영, ▲ 협력사 간 동반성장과 상생협력 도모, ▲ 노사 간 협력을 통한 소통·투명 경영 실현, ▲ 지역 공동 협조체계 확보 등의 내용을 담았다.

또 안정적인 노사관계 정착 등을 위해 노사가 참여하는 상생협의회를 구성해 제반 근무조건 등을 협의하기로 했다.

특히 광주시와 현대차는 신설법인의 조기 경영안정과 지속 가능성 확보를 위해 노사상생협의회 결정사항 유효기간을 누적생산 35만대 달성 시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이는 연평균 7만대 생산으로 가정할 경우 5년 동안 `임단협 유예 조항`으로 해석돼 노동계가 반발했던 조항이 그대로 반영된 것이다.

다만 가시적 경영성과 창출과 같은 중대한 사정변경이 있는 경우 유효기간 도래 이전이라도 노사민정협의회 협의를 통해 조정할 수 있도록 부속 결의를 협정서에 추가했다.

광주시는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한 인프라 구축과 제도 지원 방안을 적기에 강구해 신설법인의 지속 가능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공장은 7,000 억 원 규모의 자금이 투입되며 평균 초임 연봉 3,500만 원 수준의 근로자 1,000여 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