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큰 미래를 향한 새로운 도약’ 포스코대우, 포스코인터내셔널로 새롭게 출발하다
‘더 큰 미래를 향한 새로운 도약’ 포스코대우, 포스코인터내셔널로 새롭게 출발하다
  • 김예지 기자
  • 승인 2019.03.18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8일, 정기주총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 사명변경 확정
- 新 사명은 세계를 향해 나아간다는 의지와 포스코그룹 일체감 강화의 의미 담아
- 주주 가치 제고 위해 600원 배당 승인

포스코대우(대표이사: 김영상)는 18일, 포스코타워-송도에서 개최한 정기주총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로 사명 변경을 확정했다.

새로운 사명은 세계를 향해 끊임없이 나아간다는 ‘인터내셔널’의 의미를 계승하면서 글로벌 종합사업회사로서 포스코 그룹의 글로벌 비즈니스를 선도하고, 미래가치를 키워 나간다는 강한 의지를 담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10년 포스코그룹 편입 이후 그룹의 지원 아래 그룹사들과 시너지를 발휘하며 꾸준히 성장해왔고, 보호무역주의와 통상 마찰 등 불확실성이 산재한 국제 환경 속에서도 2017년과 2018년 연이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등 지속적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이번 사명 변경은 그룹 편입 10년차를 맞아, 포스코 그룹 일원으로 소속감을 고취하고 그룹 일체감을 제고하며, ‘글로벌 종합사업회사’라는 회사의 정체성을 더욱 강화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그룹의 '실질, 실행, 실리' 실천 차원에서 주총 후 간단하게 마련한 제막식에서 김영상 사장은 ''오늘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출범은 포스코그룹사로서의 일체감을 공고히 함과 동시에 그룹 해외사업 시너지 창출과 선도에 매진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업의 본연인 창조와 도전 정신으로 세계 곳곳에서 그룹의 미래가치를 키워 나가 포스코그룹의 자랑스러운 이름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더욱 분발하자”고 결의를 다졌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1967년 대우실업으로 출발, 2010년 포스코그룹으로 편입된 이후 오랜 기간 축적한 사업 노하우와 80여개에 달하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글로벌 Top 종합사업회사’를 향해 도약해 나가고 있다.

특히 올해는 LNG·식량사업 등 핵심사업 밸류체인 강화를 통한 신성장동력 기반 구축 및 트레이딩 사업 수익성 제고를 통해 실적 향상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날 정기주총에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배당을 600원으로 확정했다.

또한 사내이사로 김영상 사장, 기타비상무이사로 정탁 포스코 마케팅본부장을 재선임했으며, 노민용 경영기획본부장을 사내이사로, 사외이사는 권수영 고려대학교 경영학과 교수와 김흥수 김앤장 법률사무소 상근 고문을 신규 선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