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協 재료산업인적자원개발委 2019 추진사업 앞두고 머리 맞대
철강協 재료산업인적자원개발委 2019 추진사업 앞두고 머리 맞대
  • 에스앤엠미디어
  • 승인 2019.03.2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철강·비철·세라믹업계 관계 임원 20여 명 참석
2019 제1차 운영위원회 가져

한국철강협회 재료산업인적자원개발위원회(재료ISC, 위원장 철강협회 이민철 상근부회장 )는 27일 철강, 비철금속, 세라믹업계 관련 임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운영위원회를 갖고 올해 추진해 나갈 사업추진 계획에 대하여 협의했다.(사진-참조)

이날 회의에서 재료ISC는 비철업계의 참여 확대를 위해 LS-Nikko동제련 최종연 전무를 신규 운영위원으로 위촉했다.

재료산업인력 현황 보고서, 찾아가는 퇴직자 지원 교육, 군 제대 후 경력단절 해소를 위한 취업지원 교육 등 올해 추진하는 사업에 대하여 설명했다.

<사진설명> 재료산업인적자원개발위원회(재료ISC)가 27일 철강, 비철금속, 세라믹업계 관련 임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올해 사업추진계획에 대하여 협의

재료ISC는 지난 해 ‘강관업계 고용현황 분석 및 대응방안’ 이슈 리포트를 통해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 제조업 활력회복 프로젝트 사업 대상에 강관 업종을 추가하기 위한 기초자료를 제공했다.

‘유연근로제 현황 분석 및 시사점’ 이슈 리포트를 통해서는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6개월로 연장하는 경사노위 합의 안을 마련하는 데 일조했다.

이외에도 재료ISC는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업 활용 컨설팅, NCS 신규개발 및 개선, 일학습병행제 프로그램개발 등 NCS 확산을 위한 제도 개선 및 인프라 구축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재료ISC 이민철 위원장(한국철강협회 부회장)은 “재료산업인적자원개발위원회는 재료산업 특성에 맞는 인력 양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 왔으며 올해에도 철강·비철금속·세라믹 업계의 인력 양성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이민철 위원장을 비롯해 포스코, 현대제철, LS-nikko동제련, 한국내화 등 철강, 비철금속, 세라믹업계 관련 임원 20여 명이 참석했다.

*NCS(National Competency Standards, 국가직무능력표준): 산업현장에서 직무를 수행하기 위해 요구되는 지식·기술·태도 등의 내용을 국가가 체계화한 것.

<사진설명> 재료산업인적자원개발위원회(재료ISC)가 27일 철강, 비철금속, 세라믹업계 관련 임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올해 사업추진계획에 대하여 협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