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장 터키 차나칼레대교 주탑 기초 설치 완료
세계 최장 터키 차나칼레대교 주탑 기초 설치 완료
  • 김희정 기자
  • 승인 2019.05.29 08: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만톤 규모의 초대형 콘크리트 구조물 해저에 거치

대림산업(대표 박상신)과 SK건설(대표 안재현)은 터키 차나칼레 대교의 주탑을 지지하는 기초인 케이슨(Caisson)을 다르다넬스 해협에 성공적으로 설치했다고 28일 밝혔다. 두 회사는 앞서 이달 중순 첫 번째 케이슨을 성공적으로 설치한 바 있다.

차나칼레 프로젝트는 세계 최장인 3.6㎞의 현수교와 85㎞ 길이의 연결도로를 건설한 후 운영하고 터키정부에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방식의 민관협력사업이다. 터키 차나칼레주의 랍세키와 겔리볼루 지역을 연결하는 차나칼레 대교는 총 길이 3,600m, 주경간장(주탑과 주탑 사이의 거리) 2,023m의 세계 최대 규모의 현수교다.

차나칼레 대교의 케이슨은 속이 빈 사각형 격자 모양의 콘크리트 구조물 위에 두 개의 원통형 철강재가 올라간 형태다. 개당 무게가 6만여톤에 달하는 케이슨은 현장 인근의 육상에서 지난해 2월부터 약 15개월 동안 총 2개가 제작됐으며, 하루 최대 1,300여명의 인력과 레미콘 트럭 9,000대 이상 분량의 콘크리트가 소요됐다. 앞으로 각각의 케이슨 위로는 철강재 주탑이 318m 높이로 쌓이게 되며, 케이슨은 주탑을 해저에 단단히 고정시키는 역할을 한다.

대림산업과 SK건설은 정확한 해저면 위치에 케이슨을 안착시키기 위해 4개의 예인선이 케이슨을 끌고 해상으로 이동 후 약 72시간에 걸쳐 해수의 움직임 등을 고려한 고난도 공사를 수행했다. 이 과정에서 케이슨 내부 빈공간에 물을 채워 침하시키기 위해 선박의 균형과 평형을 맞추는데 사용되는 밸러스트 장치를 도입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GPS와 경사계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정확한 위치 측정을 진행했다"면서 "이를 통해 설계상 시공오차 기준인 ±200mm 범위를 웃도는 ±20mm 범위 내의 획기적인 정밀도로 시공을 마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건설 중인 대교에는 고려제강(회장 홍영철)이 생산하는 인장강도 1,960MPa의 초고강도 현수교용 메인 케이블 와이어 3만3,221톤이 사용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L** 2019-11-04 14:21:55
케이슨 기초의 어느 공법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