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자재 선급금 지급으로 공급사와 상생
포스코, 자재 선급금 지급으로 공급사와 상생
  • 김도연 기자
  • 승인 2019.05.3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부터 1억원 이상 제작품성 자재에 20% 선급금 지급키로
국내 대기업 최초 자재 선급금 제도 신설...공급사 금융부담 완화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상생협력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국내 대기업으로는 처음으로 공급사가 납품하는 자재에 대해서 선급금을 지급키로 했다.

포스코는 현재 공급사가 요청시 설비에 한해서 선급금을 지급하고 있으나 오는 6월부터는 공급사가 제작하는 1억원 이상의 정비 소모품 등 자재에 대해서도 20%의 선급금을 지급한다.

이 같은 포스코의 결정은 지난달 공급사들과의 소통 간담회에서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것이다. 공급사들과의 간담회에서 자재의 경우 납품 이후에 대금을 지급받고 있고 최근에는 자재 계약서가 있어도 대출을 받기가 어려운 경우가 있어 금융부담이 크다는 고충사항을 듣고 현장에서 바로 자재 선급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고 한 달 만에 관련제도를 신설했다.

이에 따라 공급사는 계약후 금융부담이 완화되고 포스코는 공급사로부터 자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돼 상생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

한편 포스코는 2004년부터 중소기업에 대한 납품대금 전액을 현금으로 지급해오고 있고 2017년에는 이를 중견기업까지 확대했다. 또한 500억 규모의 현금결제 지원펀드를 2017년부터 운영해 중소기업간 대금 결제를 현금으로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Business with POSCO’를 실천하는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에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