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경기 저점 통과?…6월 BSI 소폭 상승
제조업 경기 저점 통과?…6월 BSI 소폭 상승
  • 방정환 기자
  • 승인 2019.06.27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체감경기 관련지수가 한 달 만에 소폭 상승하면서 경기 저점을 통과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6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전체 산업의 업황BSI는 74로 전월대비 1포인트 상승했다.

BSI는 한국은행이 전국 3,696개 법인기업(이달 응답 3,258곳)을 대상으로 기업의 경영상황에 대한 판단과 전망을 조사한 지수이다. 지수가 100 이하면 부정적으로 답한 기업이 긍정적으로 답변한 업체보다 많다는 의미여서 6월에도 경기 불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해석된다. 다만 지난 2월에 69로 저점을 찍은 이후 4개월째 73~74를 오가고 있어 향후 반등이 기대된다.

이에 대해 한국은행 관계자는 “BSI 지수로만 놓고 보면 바닥을 찍었다는 느낌이 있으며, 특히 제조업에서 그런 모습이 뚜렷하고 비제조업은 이번달 반등 폭이 꽤 컸다"면서 “모든 산업 분야에 걸쳐 반등할지 아니면 이 상태가 지속될지는 아직 지켜봐야 하는 입장이지만 더 내려갈 것 같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한은 조사결과, 5월 초 미‧중 무역분쟁이 심화되면서 기업들이 주요20개국(G20) 회의 이후로 계약을 미루는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모니터링되어 미중 무역협상 타결이 경기 반전의 모멘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6월 제조업 업황 BSI는 75로 전월대비 1포인트 떨어졌다. 지난 1월 67로 나타난 이후부터 5월(76)까지 4달 연속 오르다가 잠시 주품하는 양상이다. 다만 계절적 요인으로 6월 계절조정지수는 2포인트 상승했다.

※ 자료 : 한국은행
※ 자료 : 한국은행

주요 업종 가운데 조선과 기타운수 지수는 88로 나타났다. 특히 조선 경기지수는 지난해 수주한 선박의 건조물량이 증가하며 지난 2011년 7월(90) 이후 최고점을 보였다. 기타기계·장비는 디스플레이 장비 투자 부진과 건설기계 수출 둔화 영향을 받으면서 6포인트 하락했고, 전기장비 경기지수는 8포인트 떨어졌다.

비제조업은 상승세를 나타냈다. 비제조업 업황 BSI는 74로 전월보다 3포인트 상승했다. 계절조정지수는 6포인트 상승한 74였다. 예술·스포츠·여가(-7p) 등이 하락한 반면 전문·과학·기술(+18p)과 부동산업(+12p)이 크게 늘었다.

7월 전망은 제조업이 보합세를 보인 반면에 비제조업은 지수 상승이 점쳐졌다. 제조업 업황전망지수는 75로 6월과 같았고 비제조업은 74로 2포인트 상승했다. 정보통신업(+6p)과 전문·과학·기술(+7p), 운수창고업(+3p)을 중심으로 상승할 전망이다. 제조업과 비제조업을 합한 전체 산업 업황전망지수는 2포인트 올라간 75다.

한편 경제심리지수(ESI)는 전월대비 0.8포인트 상승한 92.4를 기록했다. 이는 기업과 소비자를 포함한 민간의 경제상황에 대한 심리를 파악하기 위해 BSI와 소비심리를 나타내는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합성한 지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