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철강 및 기계류 등 원산지증명서 간이발급 대상 확대
관세청,  철강 및 기계류 등 원산지증명서 간이발급 대상 확대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9.07.1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이발급 대상 총 243개 품목으로 확대 

관세청이 자유무역협정(FTA) 활용을 확대하기 위해 원산지증명서 간이발급 대상 품목을 7월부터 늘리기로 결정했다. 

관세청은 ‘자유무역협정의 이행을 위한 관세법의 특례에 관한 법률 사무처리에 관한 고시’를 지난 7월 1일자로 개정, 82개 품목을 추가함에 따라 간이발급 대상은 모두 243개 품목으로 늘어났다. 
 
이에 따라 원산지 증명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의 FTA 활용 수출이 보다 수월해질 전망이다. 
 
원산지증명서 발급은 수출 품목의 원재료, 공정 등과 관련된 모든 증빙서류를 구비하고 이를 관리해야 하는 까다로운 과정을 거쳐야 했기에 인력과 정보가 부족한 중소수출업체로서는 FTA활용 수출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간 관세청은 2017년도부터 국내제조확인서를 제출해 국내에서 제조‧가공한 사실만 확인되면 재료의 원산지와 상관없이 한국산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161개 품목을 원산지증명서 간이발급 대상으로 지정해 운영해왔다. 
 
이번 추가 선정 품목에는 한류열풍을 타고 건강식으로 알려져 수출증가세에 있는 김치 및 면류 등 식품류와 우리 수출 주력상품이지만 소요 원재료가 많아 원산지증빙이 어려운 철강·기계류가 중점적으로 포함됐다. 

관세청 관계자는 “이번 고시개정으로 원산지증명서 간이발급 대상 물품이 확대돼 우리 수출기업들이 FTA를 보다 쉽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해 보다 쉽게 FTA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