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강판, ‘제1회 대학생 디자인(PosMarble) 공모전’ 성료
포스코강판, ‘제1회 대학생 디자인(PosMarble) 공모전’ 성료
  • 박준모 기자
  • 승인 2019.08.2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리석 강판인 PosMarble을 활용한 대학생 디자인 공모전 시상식 개최

포스코강판(대표 하대룡)이 22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1회 대학생 디자인(PosMarble) 공모전’을 성료했다.

이번 공모전의 주제는 ‘포스마블을 활용한 건축 인테리어 또는 가구 디자인’으로 지난 13일6인의 내•외부 심사위원의 평가를 통해 9개 작품이(대상 1, 최우수상 1,우수상 1, 입선 6) 최종 선정됐다. 포스마블의 특장점을 잘 파악하고 창의적•독창적이며 실현가능성이 높은 작품이 선정작으로 뽑혔다.

대상은 동덕여대 김지윤 씨의 ‘물들다_포스마블을 활용한 이노주단 한복 인테리어 디자인’이 선정됐다. 이에 상금 500만원과 포스아트로 만든 상패, 포스코강판 인턴기회 및 입사 지원 시 우대 혜택을 받는다.

포스코강판 대학생 디자인 공모전 수상자들이 시상식이 끝난 후 하대룡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강판)
포스코강판 대학생 디자인 공모전 수상자들이 시상식이 끝난 후 하대룡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강판)

심사위원인 홍익대 윤동식 교수는 “포스마블의 특장점인 경량성과 빅사이즈(Big size)를 구현해 우수한 가공성이 잘 반영된 디자인이다”라고 밝혔다.

또 시공테크 차중호 상무는 “고객이 원하는 이미지를 고해상도로 인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잘 표현된 작품으로 기존의 대리석과 창조해낸 대리석 패턴의 조화가 돋보인다”고 평가했다.

하대룡 포스코강판 사장은 “포스마블은 단순히 대리석의 대체재가 아닌 구조역할을 하는 강건재이면서 공간의 심미성을 확대할 수 있는 소재"라며 "친환경적이고 내오염성이 우수하여 생활 밀착형 공간에 매우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미래의 디자이너인 학생들이 포스마블을 통해 강건재의 무한한 확장성을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