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회장, 생산 현장 방문 ... 소통 강화 행보
최정우 회장, 생산 현장 방문 ... 소통 강화 행보
  • 김도연 기자
  • 승인 2019.08.28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공장 ‘파이넥스 성형탄공장 등 방문 격려와 감사

현장 경영을 강조해온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최근 생산 현장 및 협력사 등을 방문하며 현장과의 소통 강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최정우 회장은 혁신공장에 선정된 포항제철소 파이넥스  성형탄 공장을 방문해 무더위를 이기고 안정적으로 설비를 운영해 온 직원들을 만나 혁신활동에 대한 성과를 듣고 그간의 노고를 격려했다. 지난 5월 광양제철소를 방문해 현장 직원들을  만나 격의없는 대화를 나눈데 이어 제철소 현장을 다시 찾았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포항제철소 파이넥스 성형탄 공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또 포항제철소 협력사인 ‘장원’을 깜짝 방문해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격려품을 전달했다. ‘장원’은 지난 7월 광양제철소 정전 발생시 고로전문가 21명을 파견해 철야작업으로 하루만에 정상복구하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은 바 있다.

최정우 회장은 “조금만 방심해도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매순간 경각심을 가지고 업무에 임해야  한다”고 안전을 재차 강조하고 “주인의식을 가지고 서로  합심하여 일터를 개선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소통이 일어나고 행복한 직장, 경쟁력 있는 회사를 만들수  있다며 회사는 공정한 제도와 복지를 실현해 직원들을  행복하게 만들고 명문가 포스코의 일원으로서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을 실천해 나가자"고 말했다.

28일 최정우 회장은 누적봉사 5천시간 이상인 직원 15명과 간담회를 갖고 격려하며 기념패도 수여했다. 최 회장은 주변과 이웃에 대한 관심으로 봉사와 나눔을 실천해 온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기업시민’의 역할을 실천하면서 동료직원들과 이웃에 귀감이 되어주기를 당부했다.

한편 파이넥스 성형탄 공장은 파이넥스 설비에 석탄을 공급하는 공장으로 2017년 10월부터 지난 3월까지 18개월간 900여건의 혁신활동을 통해 공정 효율 향상과  성능복원, 설비고도화 등 연간 80억원의 재무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는 2014년부터 제철소 내 단위  공장의 설비 개선, 품질 향상 및 원가절감 등을 위해 40개  공장을 혁신공장으로 선정해 설비 경쟁력 강화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