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그룹, 3년간 69명의 인공지능 전문가 양성
포스코 그룹, 3년간 69명의 인공지능 전문가 양성
  • 김도연 기자
  • 승인 2019.08.3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등 디지털 인재육성 강화로 글로벌 최고 철강 경쟁력 확보

포스코그룹(회장 최정우)이 포스텍과 산학협력을 통해 최근 3년간 69명의 인공지는 전문가를 양성했다.

30일 포스코는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에서 포스코인재창조원에서 ‘포스코그룹 인공지능 전문가과정 수료식’을 갖고 인공지능 전문가 교육수료생 22명을 배출했다.

포스코그룹 인공지능 전문가 과정은 포스코-포스텍의 산학협력을 통해 개발됐다. 포스코그룹의 품질·공정·마케팅·연구개발 등 각 분야에서 우수인재를 선발해 5개월간 합숙교육으로 진행한다. 인공지능분야 국내 최고 수준의 교수진이 참여해 인공지능 알고리즘, 자연어처리, 컴퓨터비전, 강화학습 등 응용지식을 실습과 병행하여 교육한다.

본 과정의 수료자는 독자적으로 인공지능 과제를 수행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게 되고, 현업에 복귀해 인공지능 과제 수행과 코칭 등의 역할을 맡는다. 포스코는 2017년부터 매년 20여 명을 교육했으며 이번에 수료한 22명을 포함해 총 69명의 인공지능 전문가를 양성했다.

포스코는 인공지능 교육을 통해 디지털 인재를 체계적으로 양성하고, 철강 전문성에 인공지능·빅데이터·IoT 등 신기술을 융합시켜 글로벌 최고의 철강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는 생산성과 품질 향상을 위해 현장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고, 철강산업 고유의 스마트 팩토리 플랫폼을 구축해 지난 7월 국내기업 최초로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이 뽑은 ‘세계 등대공장’으로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