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강도 건설용 강재 국제표준화 추진
초고강도 건설용 강재 국제표준화 추진
  • 김도연 기자
  • 승인 2019.10.30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근, PC강선 등 주요 콘크리트용 보강재 국제표준 개정

국내에서 개발된 초고강도 건설용 강재에 대한 국제표준화가 추진된다. 

29일부터 2일간 산업통상자원부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15개국 50여명의 철강 전문가가 참여하는 콘크리트용 보강재 분야 국제표준화회의(안건-철근, PC강선 등 주요 콘크리트용 보강재 국제표준 개정)를 열고 국제 표준 개정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강재에 대한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서다.

이번 회의에서 우리나라는 프리스트레스트 콘크리트(Prestressed Concrete) 강선(이하 PC강선)의 국제표준에 포스코, 고려제강 등이 개발한 2,160 및 2,360 MPa급 초고강도 PC강선을 추가하는 표준 개정을 주도할 계획이다.

PC강선은 교량과 같은 구조물 건설에 사용하는 대표적인 강재로 구조물의 가운데 방향으로 끌어당기는 힘(중심방향의 응력)을 주도록 설계할 수 있어 구조물의 성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2,000 MPa 이상의 PC강선을 초고강도 등급으로 분류하며 기존의 PC강선보다 강도가 높아 현수교 등 초대형 구조물에 적용이 가능하다. 우리나라(포스코, 고려제강 등)와 일본(신일본제철, 신코와이어 등)이 이 분야에서 기술 경쟁을 벌이고 있다.

PC강선 국제표준(ISO 6934-4)은 1991년 제정된 이래로 1,860 MPa 이하의 PC강선에 대한 표준이 우리나라(KS D 7002), 미국(ASTM A416), 일본(JIS G 3536) 등 여러 나라가 자국 국가 표준에 반영하고 있지만 2,000 MPa 이상의 초고강도 PC강선은 국제표준에 반영돼 있지 않은 상태였다.

이에 따라 이번 회의에서 우리나라 주도로 PC강선 초고강도 국제표준을 개정해 우리가 개발한 2,160 및 2,360 MPa 초고강도 PC강선이 국제표준에 반영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국제표준에 반영되면 무엇보다 건축물의 안전성과 신뢰성이 향상되는 것은 물론, 국산 건설 강재의 제품 경쟁력이 강화될 전망이다. 특히, 우리 기업들이 국내에서 초고강도 PC강선을 이용한 건축 시공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강재의 성능을 검증해 온 만큼, 국제표준에 반영되면 우리 건설 강재의 해외 수출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