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硏, "韓경제 코로나19 이전 돌아가려면 내년 하반기 돼야"
현대硏, "韓경제 코로나19 이전 돌아가려면 내년 하반기 돼야"
  • 박종헌 기자
  • 승인 2020.10.07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경제가 코로나19 이전의 경제 상황 수준에 도달하는 시기는 내년 하반기 정도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최근 발표한 ‘2021년 국내 경제 이슈’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국내 경기가 매우 완만한 ‘비대칭 U자형’ 회복 곡선을 보일 것이라면서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일시적 안정 양상이 앞으로 반복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내수는 일정한 경기 추세선을 기준으로 작은 파동이 반복되는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내년 국내 경제 이슈로 최근 풍부하게 공급된 유동성을 꼽으면서 국내 경제 전망을 고려했을 때 통화량 증가가 물가상승률 확대로 이어지지 못하는 ‘역의 관계’가 당분간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근 확대된 유동성이 기업과 가계 등 실물경제의 과도한 위축은 막고 있지만 자산 가격을 높여 금융 불균형을 높일 우려도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또 올해 코로나19 영향으로 나타난 종사상 지위와 연령 등에 따른 고용 양극화가 내년에도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고 고용 양극화가 소비 양극화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보고서는 코로나19로 비대면 경제가 확산하면서 컴퓨터·반도체·가전제품 등 관련 수출이 내년에도 호조를 띨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러한 분석을 바탕으로 정부가 경제 주체의 생존을 지원하고 민간 경제의 활력을 높이는 노력을 이어가야 한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완화적 통화정책으로 실물경제의 과도한 위축을 방지하는 한편 가계와 기업 부채를 적정 수준으로 관리하는 정책적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