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수석부회장, 현대차그룹 회장 취임…미래 위한 도약 나서
정의선 수석부회장, 현대차그룹 회장 취임…미래 위한 도약 나서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0.10.14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를 위한 도전과 준비 강조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14일 그룹 회장에 취임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을 출범 10년 만에 세계 5위의 자동차 그룹으로 성장시키고 글로벌 자동차산업 발전에 기여한 정몽구 회장은 그룹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정의선 회장은 정몽구 명예회장의 업적과 경영철학을 계승 발전시키는 한편, 미래 산업 생태계를 주도하는 리더십 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의선 회장은 영상 취임 메시지를 통해 미래의 새로운 장(New Chapter)을 열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14일 회장에 취임했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14일 회장에 취임했다. (사진=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은 “현대자동차그룹의 이상을 실현하기 위해 모든 활동은 고객이 중심이 되어야 하며 고객의 다양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소통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기본이 되어야 한다”며 “고객의 평화롭고 건강한 삶과 환경을 위해 모든 고객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친환경적인 이동수단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또 새로운 환경과 미래를 위한 도전과 준비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수소연료전지를 자동차는 물론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여 인류의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으로 자리 잡게 할 것”이라며 “로보틱스, UAM(Urban Air Mobility·도심 항공 모빌리티), 스마트시티 같은 상상 속의 미래 모습을 더욱 빠르게 현실화시켜 인류에게 한 차원 높은 삶의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나눔을 통한 기업의 사회적인 책임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 주주, 협력업체, 지역사회 등 사회의 다양한 이웃과 사업의 결실을 나누는 것도 중요하다”며 “자본시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주주가치를 제고하고 사회적 책임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현대자동차그룹은 수평적 소통과 자율성이 중시하고 창의적인 근무환경을 통해 열린 조직문화도 구현할 것으로 방침이다.

한편 정의선 회장은 1999년 현대차에 입사, 2002년 현대차 전무, 2003년 기아차 부사장, 2005년 기아차 사장, 2009년 현대차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2018년부터는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을 맡아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