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만대 보급 목표’ 수소차, 검사시스템 여전히 無
‘26만대 보급 목표’ 수소차, 검사시스템 여전히 無
  • 박종헌 기자
  • 승인 2020.10.16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준현 의원, "기본적인 안전검사 마련 서둘러야"

수소차 보급을 한국판 뉴딜의 핵심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수소차 검사 시스템이 아직 마련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이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제출받은 수소차 검사 관련자료에 따르면 ‘수소버스 운행차 검사기술 및 장비개발 연구용역’이 올해 4월에 시작해 오는 2023년 12월에나 마무리된다.

수소차는 내압용기에 수소를 충전해 전기로 전환하는데, 폭발 위험이 있는 고압연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일반 차량이 받는 자동차검사(정기검사, 종합검사)뿐만 아니라 ‘내압용기 재검사’를 3년마다 받아야 한다.

문제는 수소차를 위한 ‘내압용기 재검사’를 비롯한 전용 검사소가 아직 없다는 게 강 의원의 지적이다. 2015년부터 2020년 8월까지 도입된 수소차는 총 1만5,732대이고, 2025년까지 26만대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수소버스를 검사하는 기술과 장비에 관한 연구가 진행 중인데, 향후에는 넥쏘 등 승용자동차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강준현 의원은 “수소차 등 친환경 모빌리티 보급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과제”라며 “정부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정성 확보인만큼, 국토교통부는 안전검사 시스템이 하루빨리 마련될 수 있도록 서둘러야 한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