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경기전망 2개월 연속 상승
중소기업 경기전망 2개월 연속 상승
  • 박종헌 기자
  • 승인 2020.10.29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경기 전망이 2개월 연속 반등세를 보였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수출 회복세가 체감 경기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11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29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1월 업황전망경기전망지수(SBHI)는 74.0으로 지난달 대비 2.8포인트(P) 상승했다. 경기전망지수는 9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67.9로 크게 꺽인 이후 연속 반등세다.

제조업 11월 경기전망은 81.0로 전월대비 4.1P 상승했다. 비제조업은 70.4로 전월대비 2.2P 상승했고, 서비스업(69.8)은 전월대비 2.7P 상승했다. 건설업(73.2)은 전월대비 0.6P 하락했다.

제조업에서는 화학물질및화학제품(76.8→89.3) 비철금속광물제품(74.9→85.4) 등을 중심으로 17개 업종이 상승했다. 서비스업에서는 숙박및음식점업(54.0→67.4), 부동산업및임대업(64.8→77.6) 등 10개 업종이 상승했다.

9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8.9%로 전월 대비 1.3%P 상승했다. 소기업은 지난달과 같은 64.4%, 중기업은 2.4%P 상승한 73.1%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