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금, 올해 임단협 무교섭 타결
한금, 올해 임단협 무교섭 타결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0.10.3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필석 대표의 노사 상생문화 정착 노력 결실

한금(대표 오필석)이 올해 임금 및 단체 협약을 무교섭으로 타결했다. 

한금 노사는 최근 2020년 임단협 무교섭 타결 및 임금동결에 합의했다. 특히 지난 8월 오필석 대표가 부임한 이래 변화와 혁신을 기반으로 노사 상생문화 정착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한 것이 결실을 맺었다. 

한금 노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협력이 중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으며 지속성장을 위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올해 임금동결에도 합의했다. 

한금은 앞으로 오필석 대표 체제로 노사가 힘을 모아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계획이다. 

한금이 올해 임단협을 무교섭으로 마무리 짓고 오필석 대표(오른쪽)가 조인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금)
한금이 올해 임단협을 무교섭으로 마무리 짓고 오필석 대표(오른쪽)가 조인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