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구축' 中企, 생산성 20% 개선·원가 15% 절감
'스마트공장 구축' 中企, 생산성 20% 개선·원가 15% 절감
  • 박종헌 기자
  • 승인 2020.11.29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대기업과 함께 추진 중인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으로 평균 생산성이 20% 증가하고 품질은 30%가량 개선됐으며, 원가는 15% 절감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참여 중소기업의 86.4%가 이 사업에 대해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 486개사를 대상으로 최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스마트공장 구축을 통해 얻게 된 성과에 대해 조사한 결과(복수 응답) ‘작업환경 개선’이 53.7%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생산성 증가(40.9%)’, ‘품질 개선(31.7%)’, ‘원가 절감(26.5%)’ 순으로 나타났다.

‘작업환경 개선’응답 비율은 ‘석유, 화학제품 및 플라스틱 제조업’에서 높게 나타났다. ‘생산성 증가’는 ‘식료품제조업’에서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으며 평균 생산성 증가는 19.8%인 것으로 나타났다. 품질 개선은 ‘1차 금속 및 금속가공 제조업’에서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고, 평균 품질 개선은 29.5%인 것으로 집계됐다.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들의 평균 원가 절감 정도는 15.5%인 것으로 기록됐다.

전체적으로 응답기업의 86.4%가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에 만족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 사업에 투입된 대기업 제조현장 전문가의 멘토링에 대한 만족도는 88.8%로 나타났다.

업종별(복수응답)로는 ‘식료품 및 음료 제조업’이 93.0%로 가장 높았고, ‘1차 금속 및 금속가공 제조업’이 83.6%, ‘비금속 광물 제품 제조업’이 82.0%로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