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당진제철소, 협력사 직원 코로나19 확진에 일부 시설 폐쇄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협력사 직원 코로나19 확진에 일부 시설 폐쇄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0.12.04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 폐쇄한 뒤 방역 소독
생산 설비와 무관해 정상 가동중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시설 일부가 협력사 직원 1명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폐쇄됐다. 

업계에 따르면 당진제철소 에어컨 보수업체 직원 A씨(서산 66번)가 전날 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당진제철소는 A씨가 이용한 것으로 파악된 공장 내 1냉연 식당과 전기로지구 부속의원, 동문복지관 편의점,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사무실 및 교육장 등을 폐쇄한 뒤 방역 소독했다.

또한 지난달 30일 저녁 A씨와 함께 공장 교육장에서 교육을 받은 조합원 45명과 교육부장 등 36명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계획이다.

현대제철 측은 "이번 협력사 직원의 확진과 관련해 일부 시설이 폐쇄됐지만 생산 설비와는 무관하다"며 "현재 공장은 정상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