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CEO 10명 중 9명, “올해 경제 상황 부정적”
중기 CEO 10명 중 9명, “올해 경제 상황 부정적”
  • 박종헌 기자
  • 승인 2021.01.13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CEO(최고경영자) 상당수가 올해 경제 상황을 부정적으로 내다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411개 중소기업 대표(CEO)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CEO가 바라본 2021년 경영전망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국내 경제전망에 대해 전년(2020년)과 ‘비슷’(41.8%)하거나 ‘심각’(47.7%)하다는 응답이 89.5%로 나타나 코로나가 지속했던 작년에 이어 여전히 부정적으로 전망한 반면, ‘양호’할 것이라고 응답한 중소기업은 10곳 중 1곳 수준(10.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경제전망이 더 심각해질 것으로 전망한 CEO들은 국내사유로 △코로나19로 인한 내수부진 지속(86.7%) △기업규제 중심 법안과 정책(10.2%) 등을 꼽았다. 대외적인 이유로는 △전 세계적 성장률 둔화(75%)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주의 확산(13.3%) 등 순으로 각각 응답했다.

전년대비 올해 매출액 변동 전망에 대해서는 전년과 ‘유사’(47.4%)하거나 ‘감소’(37%)할 것이라는 전망이 ‘증가’(15.6%) 의견을 크게 상회했다.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응답한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55.3%)은 전년대비 ‘10~30%’ 가량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경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대내외 요인(복수응답)으로는 △전반적인 경기심리회복 여부(71%) △정부의 정책지원 여부(금융.세제지원 등)(46.2%) △기업운영요건 충족여부(인건비, 운영자금 등)(33.6%) 등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올해 정부 및 국회에 바라는 중소기업 지원정책(복수응답)은 △내수활성화 지원(48.2%) △정책금융.세제지원 강화(43.8%) △기업 활동에 대한 과도한 규제입법 완화(38.2%) △주 52시간 근무제 보완(27.5%) 등 순으로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