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국경세 도입시 韓 수출기업 6천억 부담”
“탄소국경세 도입시 韓 수출기업 6천억 부담”
  • 박종헌 기자
  • 승인 2021.01.13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보고서…"기후변화 대응 제품 만들어야"

오는 2023년 유럽연합(EU)과 미국, 중국에 탄소국경세가 도입되면 우리나라 주요 수출업종 기업들이 추가로 부담해야 할 비용은 약 6,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가 최근 공개한 ‘기후변화 규제가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2023년 이들 3개국이 탄소국경세를 도입할 경우 수출하는 철강·석유·전지·자동차 등 주요 업종에서 연간 약 5억3,000만 달러(6,000억 원)를 지불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탄소국경세는 이산화탄소 배출 규제가 느슨한 국가가 강한 국가에 상품·서비스를 수출할 때 적용받는 무역 관세다. EU는 2023년 탄소국경세 도입을 예고했으며,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앞둔 미국도 비슷한 친환경 정책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보고서는 EU·미국에 탄소국경세로 지불해야 할 돈이 2030년에는 각각 6억1,900만 달러·2억 9,600만 달러까지 불어날 수 있다고 추산했다.

중국은 미국과 EU보다 10년 늦은 2060년 탄소 중립을 선언했지만 2023년 탄소국경세를 도입한다고 가정하면 약 1억8,600만 달러를, 2030년에는 7억1,400만 달러를 각각 지불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회계법인 EY한영이 진행한 이번 조사는 탄소국경세 도입 가능성과 수출 규모, 국가환경성과 평가 결과 등을 고려했으며, 한국 수출산업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3개국과 주요 수출품목 등을 선정해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