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년까지 전기차용 니켈 수요 41배 증가”
“2040년까지 전기차용 니켈 수요 41배 증가”
  • 박종헌 기자
  • 승인 2021.05.12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EA, 에너지 전환과 광물 관련 보고서 발표
광물자원 수급 문제, 각국 정부 대응에 달려

파리기후변화협정의 기후변화 억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주요 광물자원 수요가 2040년까지 30배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특히 전기자동차에 사용되는 이차전지 필수 원료인 41배 급증할 것으로 분석됐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최근 발표한 ‘청정 에너지 전환에서 주요 광물들의 역할’이란 제하의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각국 정부에 광물자원 수급 문제로 에너지 전환이 늦어지는 것을 막기 위한 공동 대응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번 보고서는 전기차, 풍력발전 터빈, 에너지 저장장치(ESS) 등에 필수적인 니켈, 리튬, 코발트, 희토류 등 광물자원 수급을 기후변화 대응 시나리오에 따라 전망한 결과를 담았다.

파리기후협정 목표와 일치하는 지속가능발전 시나리오(SDS)에서는 청정 에너지 기술 부분이 해당 광물자원의 주요 시장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기에너지 사용량 증가는 전력망 확장에 필요한 동과 알루미늄 수요 증가를 이끌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를 포함한 에너지 저장장치 부분에서 이들 광물자원 수요는 2040년까지 약 30배까지 급증할 것으로 내다봤다. 니켈과 리튬, 코발트는 망간, 흑연과 함께 배터리 성능과 수명, 에너지 밀도 유지에 꼭 필요한 소재다.

 

전기자동차와 재생에너지 비율이 늘어날수록 더 많은 광물이 필요하다.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를 제작하는 데 동 22.3㎏, 망간 11.2㎏, 기타 0.3% 필요한 것에 반해 전기자동차 1대를 제작하는 데 동 53.2㎏, 망간 24.5㎏이 필요하며 추가적으로 리튬 8.9㎏, 니켈 39.9㎏, 코발트 13.3㎏, 흑연 66.3㎏이 필요하다. 또 화석연료 발전소에 비해 태양광 발전시설, 풍력 발전 등에도 훨씬 많은 양의 광물을 요한다.

IEA는 미래 광물자원 수급에 대한 위협이 자원 부족과는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생산량이 증가하고 있지만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는 매장량도 함께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전 세계에서 생산되고 거래되는 석유와 달리 리튬, 코발트 및 일부 희토류 원소와 같은 광물은 상위 3개국 생산국이 전 세계 생산량의 75%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데, 복잡하고 때로 불투명한 공급망이 이들 주요 생산국의 혼란, 무역제한 조처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증가시킨다고 지적했다. 또 이들 광물을 채굴하는 많은 광산이 기후변화에 취약한 지역에 위치하고 있는 점도 문제로 꼽았다. 전 세계 리튬과 동 생산의 약 절반이 물 부족 스트레스가 심한 지역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도 그 궤를 같이 한다.

또한 보고서는 세계가 정말로 파리기후협정에 부합하는 시나리오를 향해 가고 있는지 여부에 대해 의문을 표하면서도 정책 결정자들은 자신들의 의지를 분명히 하고 목표를 행동으로 옮김으로써 이 불확실성을 결정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가장 큰 불확실성이 각국 정부의 기후변화 대응 의지와 연결돼 있다는 지적이다.

아울러 보고서는 각국 정부가 지금 함께 행동해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에너지 전환에 필수적인 광물 수급에 잠재한 취약성이 청정 에너지 미래를 향한 발전을 늦추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국제적 노력을 방해할 수 있다며 불확실성을 줄이기 위한 각국 정부의 행동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