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무부, 韓 도금강판 4차 연례재심 예비판정…10%대로 높아져
美 상무부, 韓 도금강판 4차 연례재심 예비판정…10%대로 높아져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1.07.20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G동부제철, 기타 36개사 10%대 관세 부과
현대제철은 미소마진 판정으로 사실상 면제

미국 상무부가 한국산 도금강판(Certain Corrosion-Resistant Steel Products, CORE) 대상으로 한 상계관세 예비 판정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관세율이 높아졌다.

한국무역협회 워싱턴 지부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한국산 도금강판에 대한 상계관세 4차 연례재심(심사기간 2019.1.1 ~ 2019.12.31) 최종판정 결과를 최근 발표한 가운데 상계관세율이 대부분 높아졌다. 상무부는 한국산 도금강판 생산자 및 수출업자가 보조금을 받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KG동부제철 10.52%, 현대제철 0.48%, 개별적으로 조사되지 않은 기업 36개사 10.52%의 상계관세율을 각각 예비 판정했다. 

상계관세가 0.5% 이하이면 미소마진이 적용돼 관세를 물지 않기 때문에 현대제철은 사실상 상계관세 면제 판정을 받았지만 다른 업체들은 모두 10%대로 크게 높아졌다. 지난 3차 연례재심에서는 KG동부제철 6.83%, 현대제철 0.51%, 기타업체들은 3.17%를 받은 바 있다. 

이번 예비판정으로 인해 국내 업체들은 미국 수출에서 가격 경쟁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현대제철은 관세가 부과되지 않아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 만큼 수출 경쟁력도 높아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