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인파'에 맞서 '방어막' 강화에 나선 中 철강업계 
태풍 '인파'에 맞서 '방어막' 강화에 나선 中 철강업계 
  • 김영란 기자
  • 승인 2021.07.30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예방·확대 방지 '안간힘'... 자원 확보·물류 운송 등 철저 대비

태풍 '인파'가 시속 10㎞로 북서진하면서 중국 곳곳에서 고속철도가 운행 중단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중국 철강업계는 이에 맞서 비상 태세를 취하고 있다. 중국야금보에 따르면 피해가 우려되는 중국 주요 철강업체들은 피해 방지에 주력하고 있다. 

■바오우그룹(寶武集團), 계열사들과 함께 홍수 대비 

바오우와 관련 계열사들은 이번 태풍에 대비해 △홍수 대비 전담 당직 배치 △피해 가능성이 높은 지역에 대해 잠재적 조사 진행 △물류 자원에 대한 집계와 구매를 통한 충분한 자원 확보 △안전사고 대비 및 중대설비 파손 방지 등에 중점을 두고 태풍 피해 방지에 힘쓰고 있다. 


■닝보강철, 다수 당원 조직 구성으로 악천후 대비

닝보강철(寧波鋼鐵有限公司)은 태풍 ‘인파’로 인한 강풍•폭우 날씨에 대비해 '당원선봉대', '당원지원대' 등 다수의 당원 조직을 구성했다. 닝보강철의 당원들은 일선에 앞장서서 태풍에 맞설 수 있는 든든한 방어막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난강(南鋼)은 방역•태풍에 모두 신경 써 

7월 26일, 난강은 긴급 심포지엄을 열어 태풍 사태에 대비했다. 이를 통해 회사는 6개 조의 36개 항목에 달하는 방침을 내놓았다. △구매센터는 자원 공급에 유의 △물류센터는 효율적인 자원 공급과 생산제품 배송에 집중 △판재사업부, 특강사업부, 물류센터는 판매, 창고, 물류 운송 등 다방면에서 서로 협동 △제철사업부는 자원 확보에 중점 △경영지원사업부는 공장 내 주요 간선도로에 물이 고이지 않도록 주의하고, 에너지 공급이 중단되지 않도록 보장하며, 철도 노선의 효율적 운행을 확보하도록 조치하는 내용 등이다. 이 밖에도 전략운영부, 제조부, 보위부, 안전환경부 등에서도 비상 대책 마련에 나섰는데, 전략운영부와 물류센터는 시내에 운송 차량을 미리 대기 시켜 놓음으로써 시내•외 간의 교통 운송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조치를 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