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美서 600억원 규모 전력망 프로젝트 수주
대한전선, 美서 600억원 규모 전력망 프로젝트 수주
  • 방정환 기자
  • 승인 2021.11.16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전선(대표이사 나형균)은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에서 약 600억원 규모의 전력망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9월 420억원 규모의 초고압 전력망 프로젝트를 수주한 이후 두 달 만에 대규모 프로젝트를 추가 수주한 성과이다.

이에 따라 대한전선은 올해 미국에서만 총 2,600억원에 이르는 신규 프로젝트를 수주하게 됐다. 미국 진출 이후 가장 높은 수주고를 올렸던 2019년에 버금가는 규모로, 연말까지 추가 수주가 이어질 것을 고려하면 올해 수주 성과는 미국 진출 이후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중압급(MV·Medium Voltage)의 케이블을 2024년 10월까지 약 3년간 공급하는 계약이기 때문에 장기간 안정적인 매출이 발생한다. 또한 프로젝트 진행 상황에 따라 총 750억원까지 매출이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대한전선은 2017년 초 노후 전력망 교체 수요가 많은 미국을 전략 지역으로 선정하고, 매출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 기존에 운영 중이던 판매 법인과 서부지사에 더해 동부지사를 추가 설립하고, 전문 인력을 보강하는 등 현지 밀착 영업을 확대한 것이다. 그 결과 2017년 이후 대한전선의 미국 판매법인의 매출은 연평균 47%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의 수주까지 고려했을 때, 앞으로도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전선은 지난주 미국 하원을 통과한 바이든 정부의 1조2,000억달러 규모의 인프라 법안 중 전력 인프라 투자에 약 730억달러(한화 약 86조원)가 책정된 만큼 미국에서 경쟁력을 보이는 대한전선에 큰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력 인프라 외에 도로·교량·철도 등의 인프라 산업에도 케이블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수요 증가 폭은 더 클 것으로 전망된다며, 미국 시장에서의 수주 확대를 위해 지속해서 투자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