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광업공단, 원주에 ‘광물거리’ 조성
광해광업공단, 원주에 ‘광물거리’ 조성
  • 방정환 기자
  • 승인 2021.11.1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존광물 한 눈에 확인

한국광해광업공단(사장 황규연)이 강원도 원주시에 철광, 몰리브데넘, 석회석 등 국내 부존 광물을 볼 수 있는 ‘광물거리’를 조성해 화제다.  

공단은 지난 17일에 공단과 관광공사 사잇길인 원주시 혁신로 일대에 광물이음길을 조성하고 원창묵 원주시장 등 내외빈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개최했다.  

공단은 고유의 전문성을 활용한 ESG 활동의 일환으로 지난 6월 원주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광물과 광물산업 관련 전시 공간을 지역주민에게 제공하는 광물이음길 조성을 추진해 왔다.  

광물이음길은 약 155m에 걸쳐 암석의 순환, 광물의 제품화 과정, 광물과 광업, 광물자원 생산지도 등 총 4개의 야외 전시장으로 구성돼 있으며 철광석, 몰리브덴광, 석회석, 규석 등 국내에서 생산되는 광석을 포함해 화성암, 퇴적암, 변성암 등의 암석류 표본 50여 점이 전시되어 있다.  

황규연 사장은 “광물이음길 조성을 통해 광업과 관련 산업이 시민들에게 보다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며 “아울러 국내 광물자원의 분포와 개발, 중요성도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